HOME 정치 정치일반 정가 이모저모
한국당 “문재인 정부 스스로 가상화폐 정책 불신 키웠다” 비판 나서“국민이 하면 투기, 공무원이 하면 투자냐”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정부 스스로 가상화폐 정책 불신 키웠다”고 비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정부 스스로 가상화폐 정책 불신 키웠다”고 비판했다.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아전인수(我田引水)식 행동으로 정부가 가상화폐 작전세력이라는 오명까지 뒤집어쓰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금융감독원 직원이 정부 규제 발표 직전 가상화폐를 매도한 사실이 확인돼 여론이 악화되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김 대변인은 “가상화폐 시장 혼란으로 많은 국민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던 가운데, 금감원 직원은 시세차익을 거뒀다고 한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국민들께는 거래소 폐지까지 거론하면서 가상화폐 투자자들을 도박꾼처럼 대하는 동안, 정작 정부 내에서는 내부정보로 이득을 보는 자가 있었던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발언을 도마에 올렸다.
 
김 대변인은 “이 문제를 야당이 질타하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투자가) 금지돼 있는 건 아니다’라고 하고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법상으로 (투자는) 가능하다’고 금감원 직원을 두둔했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이러니 국민들께서 ‘국민이 하면 투기, 공무원이 하면 투자냐’고 격분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라며 “정부는 국민을 혼란에 빠트린 정책실패를 자인하고 국민께 사죄해야 한다. 그리고 내부정보를 이용한 공무원이 더 있는지 철저하게 조사해 국민께 진상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윤명철 기자  tdc007@nate.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윤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