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정가 이모저모
민주당, MB 국정원의 전직 대통령 정치공작 의혹 맹비난“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민낯은 가히 충격적”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전직 대통령에 대한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비열한 정치공작, 배후를 밝히는 것이 핵심”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전직 대통령에 대한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비열한 정치공작, 배후를 밝히는 것이 핵심”이라고 밝혔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민 낯은 가히 충격적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백 대변인은 “유력 야당 인사와 시민단체, 전직 언론인 등 민간인을 상대로 한 불법 사찰을 넘어 김대중·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을 음해하기 위한 목적으로 한 뒷조사까지 대북공작금을 사용했다는 사실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국정원을 향해 “안보의 최일선에서 국민을 지켜야할 국정원이 정권의 하수인으로서 흥신소로 전락한 것을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거듭 비난했다.

백 대변인은 “이런 엄청난 범죄를 단순히 국정원이 자발적으로 자행했다고 믿는 국민은 없을 것이다. 이를 지시한 ‘배후’를 밝히는 것이 이 사건의 핵심”이라며 “참여정부 시절 폐지됐던 국정원장의 대통령 독대보고가 이명박 정부 시절 부활한 것에 주목해야 할 것이며, 검찰은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