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정가 이모저모
바른정당, 저조한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률 강력 질타“신청률 1%의 웃음거리가 된 정부정책, 웃프다”
바른정당은 30일 일자리 안정자금의 저조한 신청률 논란에 대해 “신청률 1%의 웃음거리가 된 정부정책, 웃프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바른정당은 30일 일자리 안정자금의 저조한 신청률 논란에 대해 “신청률 1%의 웃음거리가 된 정부정책, 웃프다”고 지적했다.

황유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부가 공짜로 돈을 주겠다는데 안 받겠다는 기이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변인은 “인상된 최저임금의 연착륙을 위해 준비한 일자리 안정자금이 99% 외면당하고 있다”며 “정책의 기대감이 1%밖에 안 되는 완전히 실패한 정책이다. 정책개시가 얼마 안 되서 신청이 저조하다는 변명은 납득이 안 간다”고 꼬집었다.

그는 “애초 정부가 최저임금의 급상승을 닥치고 밀어붙였고 급조한 일자리 안정자금도 정책의 성공을 돈으로 사려는 얄팍한 꼼수였다”며 “전체 근로자의 23%인 자영업자와 총사업체의 87%인 소상공인들은 사회적 약자가 아니다. 시장의 중심에서 한국 경제를 떠받치고 있는 대들보이며 이들에 의해 최저임금이 시장에서 흡수될 때까지 믿고 맡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변인은 “찾아간 민생 현장에서 비웃음만 당했던 청와대 수석들은 이쯤 되면 반성모드에 들어가야 한다”며 “실행력 제로에 가까운 정책을 어떻게든 살려보겠다고 애꿎은 공무원들을 거리의 삐끼로 내몰지 마라. 정책의 실패가 가져오는 막대한 손실을 더 늘리지 말고 하루라도 빨리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