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청와대․정부
북측 응원단 ‘김일성 가면’ 논란에…통일부 “잘못된 추정”
지난 10일 저녁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와의 1차전 경기에 앞서 북한 응원단이 자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박현진 기자] 평창올림픽에 참석 중인 북측 응원단이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첫 경기에서 쓴 이른바 ‘김일성 가면’이 계속해서 논란이 되고 있다.

통일부는 북측 응원단이 전날(10일) 젊은 남성의 가면을 일제히 착용한 것을 두고 김일성 주석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의혹과 관련, “억측”이라고 부인했다.

통일부는 11일 보도 해명 자료를 통해 “김일성 가면을 썼다는 것은 잘못된 추정”이라며 “현장에 있는 북측관계자 확인결과 그런 의미는 전혀 없다”고 밝혔다.

북한 응원단이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단일팀 경기에서 착용한 가면 모델이 김일성과 흡사하다는 지적에 “북측 스스로가 그런 식으로 절대 표현할 수 없다고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앞서 한 매체는 전날 강원도 강릉 관동아이스하키센터에서 열린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첫 경기에서 북한응원단이 쓴 젊은 남자 얼굴의 가면이 김일성과 흡사하다는 내용의 보도를 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북한응원단이 사용한 가면은 ‘미남 가면’으로, 우리의 탈춤 가면과 유사하다. 북측에서는 미남 가면이라 칭하며 북에서 남자 역할 대용으로 사용된다고 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같은 날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북 응원단이 김일성 가면 들어 난처해지니 통일부가 김일성 아니라고 방어해주네요. 아래 젊은 김일성 사진보고도 아니라고 할 건가요? 헤어스타일까지 똑같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김일성 주석의 젊은 시절 사진을 게재했다.

하 의원은 “한국 대통령이 얼마나 우스웠으면 김일성 가면을 감히 쓸까요”라며 “김여정에게 즉각적인 사과를 요구해야 하며 김여정이 북으로 돌아가기 전 바로 사과하지 않으면 응원단도 김여정과 함께 북으로 추방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