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정가 이모저모
손학규, 바른미래당 합류 불투명…창당식 불참“전당대회조차 없이 강행한 통합과정, 가슴 아팠다”
손학규 전 국민의당 고문의 행보가 애매하다. 손학규 전 고문은 지난 13일에 열린 바른미래당 창당식에 불참했다. 다만 이튿날 “바른미래당의 성공을 기원한다”며 자신의 소회를 남겼다.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손학규 전 국민의당 고문의 행보가 애매하다. 손학규 전 고문은 지난 13일에 열린 바른미래당 창당식에 불참했다. 다만 이튿날 “바른미래당의 성공을 기원한다”며 자신의 소회를 남겼다.

바른미래당 참여가 불투명하다는 전망 속에 정치 풍운아 손학규 특유의 정치적 방황이 예상된다.
 
손 전 고문은 1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중도개혁정당의 출현을 축하하고, 우리 정치가 이분법적 선악논리와 독선에 치우친 양극 정치에서 벗어나 국민을 통합하는 디딤돌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창당식에 불참한 이유에 대해 “통합과정에서 보인 분열 행태와, 전당대회조차 없이 강행한 통합과정을 보면서, 민주주의를 최고의 가치로 신봉해온 저는 가슴이 아팠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치권에선 손 전 고문이 창당식에 불참한 이유에 대해 자신의 존재감이 없기 때문이라고 본다. 즉 바른미래당에서 자신의 역할을 찾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손 전 고문은 지난해 연말 미국에서 귀국하면서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놓고 ‘통합파’와 ‘통합반대파’로 갈등이 고조된 상황에서 양쪽의 구애를 받았다. 당시 손 전 고문은 통합파의 손을 들어줬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도 “원래부터 중도개혁통합론자였고, 양당 통합을 안철수 대표에게 제의한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정치권은 통합과정에서 그의 역할을 기대했다. 하지만 손 전 고문의 움직임을 찾기 힘들었다. 그의 목소리가 들려오지 않았다. 바른정당과의 통합과정은 안철수 대표가 주도했고, 안 대표만 주목받았다. 손 전 고문이 움직이지 않으니 어느 누구도 그를 주목하는 이는 없었다.
 
손학규 전 고문의 사정을 잘 아는 정치권의 한 인사는 이날 오전 그의 페이스북 글에 대해 “안철수 대표와 함께 하지 않겠다는 뜻 아니겠느냐”고 평가했다.
 
중도 보수권의 한 인사는 “손 전 고문은 통합과정에서 뚜렷한 역할을 하지 못했고, 창당식도 불참했다”면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전 바른정당 대표가 공동창업주인 바른미래당에서 손 전 고문의 자리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손학규 전 고문은 정치적 결단의 순간을 놓치는 대표적인 정치인이다. 이번에도 그 징크스를 피하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qqq4400 2018-02-25 22:19:38

    주인공은 항상 뒤늦게 나타 "ㄴㅏ"   삭제

    • 망치 2018-02-25 07:55:24

      그는 오판과 실기로 이제 존재감이 2인제나 김을동처럼 사라졌다. 만덕산으로 가던 어디로 가던 이제 누구하나 눈여겨 보지않고 값없는 노인으로 주저 앉았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