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정가 이모저모
바른미래당, 6·13 지방선거 인물난 비상주승용, 전남지사 불출마 선언 등 악재 겹쳐
바른미래당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인물난에 허덕이고 있다. 광역자치단체장 선거에 나설 뚜렷한 후보가 보이지 않는다.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바른미래당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인물난에 허덕이고 있다. 광역자치단체장 선거에 나설 뚜렷한 후보가 보이지 않는다.

일단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서울시장 선거 출마 여부도 불투명하다. 당내에선 안 전 대표의 출마를 간절히 바라고 있지만 ‘간 보기 식’ 행보로 애를 태우고 있다.
 
당초 전남지사 도전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 주승용 의원이 지난 27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주 의원은 국민의당 시절 원내대표를 지낸 4선 중진으로 당내에서 전남지사 선거 도전에 나설 가능성이 가장 높게 점쳐지던 인사다.
 
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남도지사, 그 오랜 꿈에 ‘마침표’를 찍습니다”라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정치인생의 종착역은 전남도지사가 돼 소외받고 차별받아 온 전남을 제대로 발전시키고 싶었다”면서 “단 한 석의 국회의원이 아쉬운 작금의 상황에서는 제가 전남도지사에 출마하는 것보다 통합으로 인해 어수선한 당의 조직을 정비하고, 안정화 시켜 6·13지방선거에서 승리 할 수 있도록 저의 힘을 보태는 것이 ‘더 값어치’ 있는 일이라는 결론에 다다랐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주승용 의원의 불출마선언으로 전남지사 선거를 포기해야 할지도 모르는 위기 상황에 처했다. 호남을 지지 기반으로 삼았던 舊 국민의당으로선 체면이 구겨지는 대목이다.
 
다른 지역도 마찬가지다. 경기도 지사에 나설 후보군도 마땅치 않다. 당내 최다선인 정병국 의원은 후반기 국회 부의장 자리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찬열 의원과 이언주 의원이 뜻을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타 당 후보군에 비해 중량감이 떨어지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유일한 광역자치단체장인 원희룡 제주도 지사도 고민거리다. 아직은 바른미래당 소속이지만 잔류와 무소속 출마를 놓고 고심에 빠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이 인물난에 허덕일 수밖에 없는 이유는 원내교섭단체 유지 문제다. 현재 30석의 의원을 보유하고 있지만 민주평화당행을 원하고 있는 이상돈 의원 등 비례대표 3인방을 제외하면 사실상 27명이다.
 
이 상황에서 현역 의원을 던지고 지방선거에 출마한다는 것은 위험한 선택이 될 수 있다. 즉 주승용 의원이 언급한대로 ‘단 한 석의 국회의원’이 아쉬운 판에 현역 의원이 출마했다가 낙선할 경우 당은 치명타를 입을 수 있다.
 
바른미래당이 6·13선거 선전과 원내교섭단체 유지라는 쌍두마차를 어떻게 해결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윤명철 기자  tdc007@nate.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윤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