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철강․화학
美 이번엔 후판 반덤핑 관세 예비판정…현대제철 11.6%
사진제공 = 뉴시스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국내 철강업체의 미국 수출길이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 미국 정부가 한국산 철강에 25%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데 이어 후판에도 반덤핑 관세 예비판정을 내리며 통상압박 수위를 높이고 나섰다.

13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지난 12일(현지시간) 2016~2017년도 수입한 철강 후판에 대한 연례 재심에서 현대제철에 11.64%, 동국제강에 0.90%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기로 예비판정했다.

여기에 미국은 이미 열연강판과 냉연강판에 대해서도 반덤핑·상계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포스코는 현재 냉간압연강판 66.04%, 열연강판 62.57%의 관세를 내고 있다. 현대제철도 냉간압연강판에 38.22%의 관세를 부과받고 있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일 서명한 수입철강 25%, 알루미늄 10% 관세가 시행될 경우 우리 철강업계는 막대한 관세를 부과받게 된다.

현재 우리 정부는 미 행정부를 설득하기 위한 막판 협상을 펼치고 있지만, 아직도 구체적 가이드라인이 없어 성과를 내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면제 협상 시한은 오는 23일까지다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