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 클릭 연예
가수 솔비, 세월호 4주기 추모 “꽃이 된 아이들, 너무 아프지만은 않길”
사진= 솔비 인스타그램.

[월요신문=최혜진 기자] 가수 솔비가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자신이 직접 그린 그림을 통해 추모의 마음을 전했다.

솔비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해에도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며 '꽃이 된 아이들'이라는 제목으로 그림을 그려봤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솔비는 이 그림을 직접 들고 추모하는 포즈를 취했다.

솔비는 ”아이들이 예쁜 꽃이 되어 봄과 함께 가족과 친구들의 곁을 찾아올 것만 같았다. 그래서 화창한 봄에 만개한 304개의 꽃과 그 위를 떠다니는 배를 그리며 아이들을 떠올려 봤다"며 "이제는 너무 아프지만은 않은 4월의 봄이 되길 기도한다"고 말했다.

화가로도 활동하고 있는 솔비는 세월호 1주기부터 매년 그림을 통해 추모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