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청와대․정부 정가 이모저모
문재인과 김정은,11년 만의 남북 정상회담 개막김정은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분단 이후 최초로 군사분계선을 넘은 북한 최고지도자가 됐다. 김정은 위원장은 27알 오전 9시 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어 문재인 대통령과 상봉했다.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분단 이후 최초로 군사분계선을 넘은 북한 최고지도자가 됐다. 김정은 위원장은 27일 오전 9시 30분에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어 문재인 대통령과 상봉했다.

두 정상은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남북 군사분계선을 오가며 사진 촬영을 하고, 나란히 걸으며 국군 의장대의 사열을 받았다. 이어 남북 정상은 남북 수행원들과 인사를 나눴다. 특히 정경두 합참의장이 김 위원장에게 거수 경례를 할지 여부에 초미의 관심이 집중됐으나 악수로 끝났다. 국내 여론을 의식한 행동으로 풀이된다.
 
반면 북측 박영식 인민무력상과 리명수 북한군 총참모장은 문 대통령에게 거수경례로 인사해 눈길을 끌었다.
 
김정은 위원장은 판문점 평화의 집을 방문해 방명록에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라고 적었다. 김 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에 임하는 마음을 담은 메시지로 읽혀진다.
 
현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10시 30분부터 시작된 1차 정상회담을 진행 중이다. 오전 정상회담이 끝나면 김 위원장은 북측으로 넘어가 별도 오찬을 하고 휴식을 취한 후, 오후에 2차 정상회담을 참석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