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자동차 사건 사고
한국GM, '비정규직 기습 난입'에 경영 정상화 회견 취소
텅 빈 한국GM 정상화 기자회견장 / 사진 = 김덕호 기자

[월요신문=김덕호 기자] 한국GM이 14일 열리기로 한 경영정상화 관련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했다.

이날 한국GM은 경영정상화와 향후 사업계획을 발표하기 위해 ‘한국GM 경영 정상화 기자 간담회’를 개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행사 당일 ‘한국GM 비정규직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행사장에 진입, 침묵집회를 이어가자 ‘안전상의 문제’를 이유로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했다.

한국GM 관계자는 “한국GM 경영 정상화를 위한 기자 간담회는 기자를 대상으로 진행하기로 한 행사”라며 “비정규직 노동조합원 등 다른 이해 당사자들이 있는 상태에서의 회견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고 취소 사유를 밝혔다.

또 “한국GM 정규직 노동자들과의 임단협은 모두 마친 상태”라며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정식적인 타협의 대상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법적 문제는 모두 끝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김덕호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fenris_kim@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해운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