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일반
이주열 한은 총재 “하반기 통화정책 완화기조 유지”물가상승압력 크지 않고, 대내외 리스크 상존
구조개혁 필요, 내부경영 개선으로 효율성 제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한국은행 창립 68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임민희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올 하반기에도 통화정책 완화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12일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에서 열린 한국은행 창립 제68주년 기념식에서 “국내경제가 견실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지만 수요측면에서 물가상승압력이 아직 크지 않아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이 과정에서 금융불균형이 커질 수 있고 보다 긴 안목에서 경기변동 대응을 위한 통화정책 운용여력을 늘려나갈 필요가 있다는 점을 고려할 것”이라며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와 그에 따른 금융안정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완화정도의 추가 조정여부를 신중히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내년 이후 적용할 물가안정목표와 관련해 “기조적인 물가흐름 및 성장과 물가간 관계의 구조적 변화 여부를 면밀히 분석해 물가목표와 점검주기를 적정하게 설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책방향에 대한 정부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금융안정을 위해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해외 리스크 요인을 면밀히 살피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또 분산원장기술, 핀테크 등 디지털혁신으로 발생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금융안정 리스크 대응과 남북관계 변화에 발맞춰 북한경제 연구결과를 토대로 중앙은행의 새로운 역할을 미리 준비하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 총재는 “우리 경제에 성장‧고용‧소득‧소비의 선순환을 제약하는 여러 구조적 문제들이 상존하고 있는 만큼 국내외 경제가 성장세를 보이고 있을 때 구조개혁이 속도감있게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총재는 임직원들에게 “금번 한국은행 내부경영 개선의 궁극적인 목적은 조직의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이는데 있다”며 “제도개선이 결실을 맺으려면 조직문화나 구성원의 인식도 함께 바뀌어야 한다”고 독려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