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김정은·트럼프, ‘역사적 첫 만남’ 어땠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처음 만나 악수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역사적인 만남을 가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각각 오전 8시 1분(현지시간)과 오전 8시 12분 숙소인 샹그릴라 호텔과 세인트 리지스 호텔을 출발, 각각 오전 8시 13분과 8시 30분에 카펠라 호텔에 도착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10시 3분 경 첫 만남을 갖고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의 입구에 세워진 성조기와 인공기 앞에서 악수를 하며 회담 시작을 알렸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단독 회담 전 열린 환담회에서 “오늘 만남은 큰 성공이 될 것이다. 우리의 관계가 아주 좋아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에 김정은 위원장은 “오늘 만남은 쉬운 길은 아니었다.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그릇된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의 눈과 귀를 가렸는데, 우리가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라고 답했다.

김 위원장의 화답에 트럼프 대통령은 만족스러운 듯 김정은 위원장에 세 번째 악수를 청해 악수를 한 후, 엄지를 들어 흡족함을 드러냈다.

북미 정상이 마주 앉는 것은 1948년 분단 이후 최초의 회담이며, 이 회담이 양국관계의 새로운 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전 세계가 주목하는 북미회담의 결과에 대해 싱가포르 전문가인 정융녠(鄭永年) 싱가포르국립대 동아시아연구소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만남은 매우 긍정적인 신호"라며 낙관적으로 전망했다.

정 소장은 11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시작 3분만에 회담장에서 나가지 않은 한, 나는 회담에 대해 낙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정 소장은 "비핵화에 대한 정의 등을 둘러싸고 북미 간에는 상당한 입장차가 있지만 양측은 근본적으로 같은 목표를 갖고 있다"며, "이는 북미정상이 결국 협상 테이블에 앉기로 결정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만약 모든 사안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동아시아는 물론 전 세계에도 유익할 것”이라고 전했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