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북미정상회담] 김정은-트럼프, ‘누구도 예측 못할 만족스러운’ 합의문 서명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 확대 회담을 시작하면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카펠라호텔에서 열린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를 담은 합의문에 서명했다.

합의문 서명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그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수준으로 만족스럽다”고 밝혔으며, 김정은 위원장은 “새 출발을 알리는 서명이며 중대한 변화 보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140여 분에 걸친 단독·확대정상회담과 업무오찬을 마친 뒤 역사적인 합의문을 채택, 서명식을 진행했다.

CNN 등 주요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정상회담에 참석한 양국 실무진이 함께한 자리에서 합의문에 서명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문에는 매우 포괄적인 내용이 담겨있다"며 "오늘 회담은 매우 만족스러웠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도 "역사적인 이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덮고 역사적인 문건에 서명하게 됐다"며 "앞으로 세상은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다. 좋은 자리를 마련해 준 트럼프 대통령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미국 CNN 방송은 서명식에 앞서 미 행정부의 한 관리를 인용해 합의문은 양 정상이 대화의 진전을 인정하고 그 모멘텀을 이어가자는 약속을 담은 내용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