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6.13지방선거]출구조사 더불어민주당 17곳 중 14곳 승리 ‘축제 분위기’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충북지사 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시종 후보와 당원, 지지자 등이 13일 오후 6시 투표 종료와 함께 발표된 출구조사 결과 당선이 유력한 것으로 나오자 환호하고 있다./사진=이시종 후보 선거캠프 제공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오후 6시 방송 3사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에서 압승이 예측됐다. 이에 긴장이 흐르던 민주당 개표종합상황실은 축제 분위기로 변했다.

민주당 개표종합상황실에는 출구조사 발표인 6시를 앞으로 추미애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박범계, 박영선, 이춘석, 이해찬 의원 등이 모였고, 6시 출구조사 발표를 통해 광역단체장, 국회의원 재보선 선거에서 민주당이 압승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자 민주당 개표상황실은 환호가 끊이지 않았다.

특히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우세하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환호의 목소리는 더욱 더 터져나왔다. 다만 원희룡 제주지사 무소속 후보, 경북 김천 국회의원 재보선 송언석 자유한국당 후보가 앞서는 모습을 보이자 탄식을 터뜨리기도 했다.

한편, 출구조사 결과 여당인 민주당이 전체 17개 광역단체장에서 14곳을 승리하며 압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수야당은 텃밭인 대구·경북 2곳만 승리하는데 그쳤다.

추 대표는 13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민주당 개표상황실에서 “문재인정부 1년이 지나면서 평화의 길이 열리는 가도에 국민들께서 힘껏 힘을 모아주셔서 감사하다”며 “지금 발표된 출구조사는 사실 선거 초반부터 감지됐던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후보들이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한다는 기조를 유지하면서 끝까지 국민과 함께 하게 됐다”며, “여느때의 지방선거와는 다르게 평화의 문이 이제 열리고 냉전을 종식하면서 평화 번영의 길로 나아가는 그 길에 큰 힘을 주셨다고 평가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희들의 승리라고 생각하고 싶지 않다. 국민의 승리다. 1년 된 문재인정부에 힘을 실어줘서 문재인정부 성공이 국민의 성공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