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원구성 오늘 중 끝낸다” 여야, 7월 국회 일정 합의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국회 일정과 원구성을 위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끝내고 나온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여야는 후반기 원구성 협상을 마무리하자는 의견을 일치시켰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10일 비공개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 4당 교섭단체 대표들이 7월 국회 일정에 합의했다"며 "7월 국회는 13~26일 열린다. 본회의는 13일 오후 3시 소집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홍영표, 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평화와 정의 의원모임 장병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1시간 반가량 회동하고 7월 임시국회 일정에 이같이 합의했다.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는 회동에 앞서 비공개 조찬회동을 열고 핵심 쟁점인 법제사법위원장 배분과 법사위 권한 축소 등에 대한 합의를 타진한 것으로 전해진다. 정치권에서는 법사위 권한 축소 등 제도개선을 중심으로 한 잠정 합의문이 오르내리는 등 타결 가능성이 고조돼 보인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비공개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 4당 교섭단체 대표들이 7월 국회 일정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7월 국회는 13~26일 열린다. 본회의는 13일 오후 3시 소집한다"고 알리며, "경찰청장 후보 인사청문회는 19일, 대법관 후보 인사청문회는 23~25일 실시한다"고 덧붙였다.

또 "26일 본회의를 개회한다는 게 원내대표 협상사항"이라며 "오늘 중 원구성에 대한 합의를 최종적으로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회동은 7월 국회 일정의 합의만 이뤄졌을 뿐, 국회 법제사법위 문제로 일단은 불발됐다.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원구성 문제와 관련해서는 이날 오후 4시 30분에 다시 만나 계속 협의할 계획이다.

홍 원내대표는 "오후 4시30분 이전에 다양하게 의견을 교환하고 조율해서 오후 4시30분에는 상임위 배분이라든지 원 구성에 대한 나머지 문제들을 최종적으로 합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하며, "13일 본회의를 소집해야 나머지 절차를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오늘 4당이 바로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원구성 협상에 진전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조금 더 논의를 해봐야 한다"며, "그런(법사위 제도개선) 부분까지 포함해서 오후에 나머지 문제들을 해서 최종적으로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가장 쟁점인 법사위 제도개선에 대해 민주당은 월권 방지를 목표로 ▲ 타 상임위 법안 심사 시 소관 부처 장관 출석을 요구하지 않는다 ▲ 법사위 전체회의나 제2소위에 100일 이상 계류된 법안은 이번 정기국회 내에 처리한다 ▲ 법사위 체계·자구 심사 기간을 120일에서 60일로 단축한다 ▲ 운영위 내 제도개선 소위를 설치해 법사위 제도개선, 교육문화체육관광위 등 상임위 분할, 특수활동비 개선 등을 논의한다 등의 내용이 담긴 합의문 채택을 바라고 있다.

그러나 한국당은 '운영위, 법사위의 효율적인 상임위 운영을 위한 TF를 설치해 제도개선 방안을 협의한다'는 이유로 반발하고 있다.

그러는 한편, 일부 교섭단체에선 민주당과 한국당의 물밑 조율에 대해 반발하고 있다.

윤소하 평화와 정의의 모임 원내수석부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에게 "두 거대 양당이 (전날 회동장에서) 나가서 연락도 없었고 그와 관련해서 답을 내려고 왔는데 (양당 원내)대표끼리 TF를 구성해서 (합의)하기로 했다는 것"이라며, "뭐하자는 것인지 이해가 안돼 동의를 할 수가 없다"고 성토했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