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자동차
한국타이어, 2분기도 부진…영업익 전년比 10.4% '뚝'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한국타이어가 실적 부진 늪에서 좀처럼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2일 한국타이어는 올 2분기 경영실적으로 매출액 1조7055억원, 영업이익 183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2.3%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0.4%나 하락한 수치다.

이는 내수 및 중동아태 지역 판매 부진 RE 판매가 감소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또 미국 테네시 공장 초기 가동 비용 부담이 아직까지 이어졌고, 국내 시장 경쟁 심화 영향도 있었다.

다만 17인치 이상 승용차용 고인치 타이어 매출 비중이 52.1%를 차지, 수익성 개선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한국타이어는 앞으로도 매출 증대가 기대되는 초고성능 타이어 라인업 확대 등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하반기에는 미국 테네시 공장 안정화와 국내 시장 교체용 타이어 판매 증대도 기대하고 있다.

한편 한국타이어의 상반기 기준 경영실적은 매출액 3조3147억원, 영업이익 3681억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0.3%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5.7% 하락했다.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