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자동차 핫이슈 추적
BMW 리콜 '헛발질' 되나…안전진단 받아도 '火'
긴급안전진단을 받은 BMW 520d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사진 = 뉴시스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BMW코리아로부터 안전진단을 받은 차량에서 주행 중 화재가 발생했다. 정확한 화재 원인 조사도 없이 리콜계획서를 낸 BMW코리아와 이를 승인한 국토교통부 모두 비난을 피하기 어려워졌다.

5일 자동차업계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4일 목포시 옥암동 한 대형마트 인근에서 BMW 520d 엔진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최근 연이어 발생한 BMW 화재 사태와 동일한 상황. 해당 차량은 BMW서비스센터에서 긴급안전진단을 받았다는 점에서 문제가 커졌다.

일단 국토부는 5일 해당 차량 리콜을 진행한 서비스센터를 대상으로 실태 조사에 나섰다. BMW코리아가 서비스센터 직원의 실수로 제대로 리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해명한 탓이다.

긴급 안전진단은 엔진에 대한 내시경 검사를 통해 EGR 부품에 화재 위험이 있는지 보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문제가 발견되면 부품을 교체하고 정상 차량이면 돌려보내는 식이다.

만약 직원의 단순 실수가 아니라면 BMW코리아가 진행 중인 리콜 조치는 신뢰성을 잃게 된다.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EGR 부품 결함 외의 원인이 있다는 주장도 힘을 얻게 된다. 이 경우 10만여 대의 시한폭탄이 여전히 도로를 활개하고 있는 셈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목포 서비스센터의 안전진단에 실수가 있었는지 여부"라며 "단순 실수라면 BMW의 안전진단에서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가 필요하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문제는 더 복잡해질 수밖에 없어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