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김경수, 18시간 밤샘조사 후 귀가…"유력증거 확인 못해"
'드루킹' 일당의 댓글 공작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7일 새벽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검 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드루킹' 김동원 씨의 댓글조작을 공모한 혐의를 받는 경남도지사가 18시간여에 걸친 밤샘 조사를 마치고 7일 새벽 귀가하며 "유력한 증거나 그런 게 확인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 지사에 대한 신문은 전날 자정께까지 14시간 30분가량 진행돼, 이후 변호인과 함께 조서 열람에 3시간 50분가량이 소요됐다. 김 지사는 전날 오전 9시 25분께 서울 강남역 특검 사무실에 도착해 이날 오전 3시 50분께 조사를 모두 마치고 특검 건물에서 나올 수 있었다.

이번 조사에서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아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을 보고 사용을 승인·묵인했다고 보고 있으며, 2017년 12월 드루킹에게 일본 지역 고위 외교공무원직을 대가로 6·13 지방선거를 도와달라고 요구한 것이 아닌지 의혹을 갖고 있다.

그러나 김 지사는 이날 조사에서 이 같은 혐의를 적극적으로 부인하며 "킹크랩 시연회를 본 기억이 없으며, 드루킹이 불법 댓글조작을 하는 줄도 몰랐다"란 진술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드루킹과 인사 추천 문제로 시비한 적은 있지만 그 대가로 "지방선거를 도와달라"는 등의 '거래'를 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특검이 드루킹 일당의 진술 등에 지나치게 의존하며 무리한 논리로 자신을 압박하고 있다며, 특검이 피의사실 공표를 일삼거나 진상 규명 대신 정치적 갈등을 부추기는 게 아니냐고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김 지사가 지난 40여 일간의 특검 수사 결과를 전면 부인하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조만간 김 지사의 신병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며, 1차 수사 기간을 18일 남긴 특검은 김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주중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또 김 지사의 신병 방향이 정해진 이후, 이번 사건에 연루된 다른 여권 핵심 인사들에 대한 수사를 전개할지 여부도 가닥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한편, 허 특검은 밤샘 조사를 마친 7일 오전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김 지사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묻는 질문에 "너무 앞서가지 말라"고 말했다. 

또 '경남도정을 책임지고 있는 김 지사를 한 번 더 부르는 건 힘들지 않겠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수사팀이 필요하면 뭐 (할 수 있다)"라고 답했다. 필요한 경우 김 지사를 한 차례 더 소환할 수도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