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 클릭 연예
페미니즘 문구 모자이크 논란...‘도전골든벨’ 측 “공영방송 원칙에 따라 처리” 입장
사진=KBS1TV '도전 골든벨' 영상 캡처.

[월요신문=최혜진 기자] 지난 5일 방송된 ‘도전 골든벨’에서 최후의 1인이 답판에 쓴 글 일부가 모자이크 처리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해당 프로그램 제작진이 “공영방송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공식 입장을 내놨다.

KBS 1TV ‘도전 골든벨’ 측은 7일 “공영방송은 ‘첨예하게 주장이 엇갈리는 정치적·종교적·문화적 이슈의 경우 한 쪽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방송할 수 없다’는 원칙을 지켜야 하고 ‘청소년 출연자가 이러한 이슈 다툼에 휘말려 입게 될 피해’를 우려해 항상 녹화 전에 출연자들에게 ‘프로그램 취지를 벗어나는 멘트는 자제하라’고 사전 고지해 왔다”며 “이러한 원칙에 따라 8월 5일 방송분에서 최후의 1인의 답판에 적힌 글 일부를 모자이크 처리했다”고 시청자들의 이해를 구했다.

이어 “현재 해당 학생이 작성한 글, 사진, 개인정보 등이 온라인 상에서 급속도로 퍼지고 있어 해당 학생에게 피해가 우려된다. 이 또한 건강한 토론의 영역에서 해결되기를 진심으로 원한다”면서 “이번 사례를 통해 청소년들의 다양한 생각을 어떻게 반영할 것인가에 대해 심도있게 고민해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5일 방송된 ‘도전 골든벨’ 안양 근명여자정보고등학교 편에서는 최후의 1인으로 남은 한 학생이 화이트보드 답판에 적은 문구가 모자이크 처리됐다.

이 학생은 방송 이후 자신의 SNS에 “내가 ‘골든벨’ 나가서 동일범죄, 동일처벌이랑 낙태죄 폐지를 써뒀는데 그걸 다 가려버렸다. KBS 편집팀인지 위에서 지시내리셨는지 잘 알았다. 그게 정치적 발언인 줄 몰랐다”라며 해당 프로그램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