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자동차 사건 사고
BMW 화재 은폐의혹, 서울경찰청 직접 수사
화재가 발생한 BMW 520d 차량 / 사진 = 뉴시스

[월요신문=김덕호 기자] 경찰이 BMW 화재 발생과 관련된 '결함은폐 의혹' 수사에 나선다.

9일 서울지방경찰청은 "BMW 차량 화재로 인한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중요하게 논의됐고, 향후 피해자들의 추가 고소가 예상되는 점 등을 고려해 지수대에서 직접 수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수사 결정은 BMW차량 화재 피해를 본 이광덕 씨와 'BMW 피해자 모임'에 소속된 회원 20명 등 21명이 '차량결함 은폐 의혹 수사'를 경찰에 고소하면서 이뤄졌다.

'BMW 피해자 모임' 소속 회원들은 이날 오전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요한 에벤비클러 BMW그룹 품질관리부문 수석 부사장, 김효준 BMW그룹코리아 회장 등 관련자들을 자동차관리법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이들은 "세계적인 기술력을 자랑하는 BMW 독일 본사가 무려 2년 반이 넘도록 화재원인 규명을 못한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악의적 결함 은폐"가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와 관련해 BMW측은 ‘배기가스 재순환 및 냉각장치인 EGR쿨러의 부품의 문제’라는 답변을 내 놓은 바 있다. 

2016년부터 유럽에서 비슷한 엔진 화재 사고가 있어 최근까지 원인 규명을 위한 사례 수집과 함께 실험을 해왔고, 지난 6월에서야 EGR(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결함이라는 결론을 냈다는 것이다.

그러나 차주들은 "BMW가 2017년식 차량부터 설계변경을 거친 EGR 모듈을 장착해 판매했다는 점에서 2015년 말 내지 2016년 초부터 해당 부품의 결함을 이미 인지했다고 볼 수 있다"며 최소한 2년여간 고객을 속여왔다고 주장했다.

김덕호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fenris_kim@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해운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