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전자․통신
베일 벗은 ‘갤노트9’, 최상의 스펙…혁신은 ‘아쉬워’
삼성 갤럭시 노트9 오션 블루/사진=삼성전자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삼성전자의 올 하반기 기대작 ‘갤럭시노트9’이 베일을 벗었다. 9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공개된 노트9은 전작 대비 편의는 커졌지만, ‘큰 변화는 없다’는 것이 국내 업계의 평가다. 일단 외신들은 “최상의 스펙”이라 보고 있지만, 노트9이 삼성전자의 하반기 IM(모바일) 부문 실적을 견인할 수 있을지는 더 두고 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노트9의 가장 큰 특징은 대용량 배터리와 내장 메모리, 그리고 블루투스 펜을 탑재한 ‘S펜’ 기능이다. 노트9은 프리미엄 스마트폰 중 역대 최고인 4000mAh의 배터리 용량을 탑재했다. 내장 메모리는 기본 128GB·512GB로, 512GB에 마이크로 SD카드를 탑재하면 1TB까지 이용이 가능하다.

노트9의 S펜은 리모컨 기능을 해 카메라를 실행시키거나, 촬영할 수 있으며 애플리케이션이나 동영상 제어, 프리젠테이션 중 슬라이드를 넘기는 것도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당초 업계는 S펜에 스피커나 마이크 기능 등도 담길 것으로 예상했으나, 이는 포함되지 않았다.

업계는 이번에 출시된 노트9을 두고, 반응이 엇갈린다. S펜·배터리와 카메라 성능 등이 개선됐지만, ‘혁신’이란 단어를 붙일 만한 신기능이 없다는 것.

노트9은 역대 갤럭시노트 중 가장 큰 6.4형 화면을 탑재했으나, 후면의 지문 인식 센서 위치를 제외하곤 디자인 변화가 거의 없다. ‘갤럭시S8’ 때 처음 탑재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이 이번에도 적용됐다. 측면에 카메라 전용 버튼이 달릴 것이란 미국 외신의 예상도 빗나갔다. 일각에서는 부진한 스마트폰 업황을 고려해 노트9이 예상 대비 저조한 성적을 보일 수 있을 것이란 관측도 내놓는다.

한 업계 관계자는 “예상에서 크게 빗나가지 않은 수준의 변화였다”며 “신제품이란 점이 강점이겠으나, 기존 노트 이용자에게는 기능적 메리트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국내 고객들도 “배터리 용량을 제외하곤 나아진 게 없다(your****)”며 “이 가격엔 노트북을 사는 것이 낫다(hard****)”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반면, 외신들은 노트9에 대해 “안드로이드폰 중 최고 스펙”이라며 극찬했다.

미국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더버지’는 이날 “노트9은 프리미엄 안드로이드 폰 중 가장 좋은 스펙을 갖고 있다”며 “외관상으로는 전작과 거의 동일하지만, 유능한 휴대용 컴퓨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폰아레나는 “노트9은 전작의 배터리 불만을 해결했다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며 늘어난 배터리 용량에 대해 높은 평가를 내렸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현지시간 9일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 행사에서 '갤럭시 노트9'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에 따르면 무선 사업은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성장이 정체되고, 업계 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졌다. 하반기는 계절적 성수기로 스마트폰과 태블릿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업계의 신제품 출시가 이어지면서 스펙·가격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IM 부문에서 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한 매출 24조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4% 줄어든 2조6700억원이었다. 2분기 IM 부문 영업이익은 전 분기 3조7700억원 대비로는 1조원 이상 줄었다. 삼성전자가 예년보다 한 달여 일찍 노트 신제품을 공개하는 이유다.

삼성전자는 노트 신모델을 조기 출시하고, 중저가 제품에도 최신 기술을 적용하는 등 제품 파매 확대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내년 초에는 접을 수 있는 폴더블 스마트폰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의 계속된 침체 속 노트9이 삼성전자의 실적 반등을 위한 무기가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노트9의 출고가는 128GB 109만4500원, 512GB 135만3000원이다. 13일부터 사전 예약을 받고, 국내에는 이달 24일 정식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뉴욕에서 열린 이번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스마트워치인 ‘갤럭시 워치’ 3종도 함께 공개했다. 갤럭시 워치는 472mAh의 대용량 배터리와 스마트 워치 전용 칩셋을 탑재해 사용 시간을 대폭 늘렸다. 갤럭시 워치는 오는 24일부터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론칭할 계획이다.

고은별 기자  keb0522@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고은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