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생활산업 재계리서치
쿠팡, 전국 쿠팡맨들에게 무더위 극복 ‘쿨링용품’ 전달
사진=쿠팡

[월요신문=유수정 기자] 이커머스기업 쿠팡(대표 김범석)은 쿠팡맨들에게 무더위 극복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쿨링용품을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쿠팡은 지난달 기록적인 폭염 속에도 업무에 최선을 다해 준 쿠팡맨들을 응원하기 위해 다양한 쿨링용품과 음료를 전국의 쿠팡 배송캠프에 전달했다.

더위를 식히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써모스 아이스 쿨러백’과 ‘K2 쿨 스카프’를 쿠팡맨들에게 각각 하나씩 제공한 것은 물론, 수시로 얼음을 리필 할 수 있는 얼음 전용 냉장고를 전국의 배송캠프에 새롭게 배치했다.

또 지난 6월부터는 쿠팡맨들이 업무 중 수분을 수시로 보충할 수 있도록 생수와 이온음료, 포도당 캔디를 매일 제공하고 있다.

쿠팡은 쿠팡맨들이 더욱 배송에 집중할 수 있는 쾌적한 근무환경을 만들기 위해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있다.

특히 매달 개최하는 ‘쿠톡’을 통해 전국 각지의 쿠팡맨 대표들이 한 자리에 모여 근무환경 개선과 배송효율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회사에 제안하고 더 나은 방법을 모색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진다. 이번 쿨링용품 지급 역시 쿠톡에서 나온 아이디어다.

이선승 쿠팡 로지스틱스 디렉터는 “이번에 전달된 쿨링 용품이 무더운 날씨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는 쿠팡맨들에게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쿠팡맨 근무 환경 개선을 위한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수렴해 현장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쿠팡은 쿠팡맨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있다.

2014년에 초창기 하늘색 피케셔츠에 베이지색 긴 면바지였던 유니폼을 2015년에는 쉽게 더럽혀지는 베이지색에서 네이비색으로 변경하고 매쉬 소재를 적용했다.

지난해에는 더운 긴바지 대신 시원한 반바지를 입고 싶다는 쿠팡맨 의견을 수렴해 여름 유니폼을 반바지로 모두 변경했다.

또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셔츠에 반사띠를 추가하고 메모를 많이 하는 쿠팡맨 특성을 고려해 볼펜 꽂이를 추가하는 등 쿠팡맨들과 논의해 유니폼을 꾸준히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유수정 기자  yu_crystal7@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