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해운․항공
면허취소 고비 넘긴 진에어, 이번엔 국세청 특별세무조사 착수
사진=진에어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저가항공사(LCC) 진에어가 국세청으로부터 특별세무조사를 받았다.

20일 진에어 등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날 오전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요원을 서울 등촌동 소재 진에어 본사에 투입, 세무조사에 필요한 자료를 예치하는 등 조사에 착수했다.

이번 조사는 정기조사가 아닌 특별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진에어 측은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번 세무조사의 목적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한진그룹 오너 일가와 관련성이 높다는 데 관련 업계가 모두 공감하는 분위기다.

앞서 진에어는 2010년 3월부터 6년간 미국 국적인 조현민 전 부사장이 등기임원으로 불법 재직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이번 조사는 조 전 부사장 등 한진 오너 일가가 진에어를 통해 불법으로 수익을 탈루한 정황 등이 있는지 여부를 조사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