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해운․항공
삼성重 협력사 불안감 가중…현장근로자 이직 채비거제 조선업계 '술렁', 협력사 인력 감축 우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해양 플랜트 플랫폼 / 사진 = 삼성중공업

[월요신문=김덕호 기자] 삼성중공업의 구조조정 및 무급순환휴직 우려가 커지면서 현장 근로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삼성중공업 협력사에서는 이미 인근 대우조선해양쪽으로 일자리를 찾아 떠나는 인력이 나오고 있다.

22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거제에 있는 삼성중공업 조선소에서 협력사 인력들의 이탈이 늘고 있다. 삼성중공업이 무급순환휴직을 도입하려 하면서 일감 부족 우려가 확대된 것이다. 이들의 경우 정규직과 달리 거액의 퇴직금을 일거에 받아갈 수 없다. 또 4대보험에 가입되지 않은 일부 물량팀원들은 실업수당조차 받을 수 없어 일감이 떨어지면 당장 생계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협력사 일부 인원, 물량팀 등 비정규 인원들은 삼성중공업 대비 여유가 있는 대우조선해양으로 일자리를 옮겼거나 이직을 알아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또 일부는 현대중공업, 신한중공업 등 울산 지역으로도 이동했다.

한 조선업계 관계자는 "거제지역의 경우 조선 관련 직종 외에는 이직할 업체가 없다"며 "삼성중공업의 인원 구조조정이 있을 경우 이는 비정규 인력들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는 인근의 대우조선해양으로 이동하려는 움직임이 많아졌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2개 조선사의 잠재적 구조조정 대상자들은 3000명 이상인 것으로 전해진다.

삼성중공업의 경우 2016년 채권단에 제시한 자구안에서 인력의 30~40%를 줄이겠다는 목표를 내놓은 바 있다. 당시 근로자 수가 1만1987명이었고, 지난해 연말 1만144명인 것을 고려하면 아직 2200여명의 잠재적 구조조정 대상자가 남아있는 상황이다.

대우조선해양 역시 2016년 제출한 자구안에서 당시 1만1261명이었던 근로자의 수를 9000명 수준으로 줄이겠다는 계획을 내놓은 바 있다. 전자공시를 통해 신고한 지난해 연말 근로자 수가 1만144명인 것을 감안하면 1000여명 수준의 인력이 조정 대상자가 된다.

급격한 상황 개선을 기대할 수 없기 때문에 어떠한 방향으로든 구조조정은 이뤄지게 된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김덕호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fenris_kim@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해운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