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철강․화학 사건 사고
에쓰오일 온산 공장에서 하청업체 근로자 추락사
에쓰오일 자일렌 센터 / 사진 = 에쓰오일

[월요신문=김덕호 기자] 울산시 울주군 에쓰오일 온산공장에서 하청업체 근로자 1인이 설비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5일 울산 경찰에 따르면 오늘 오후 11시 20분께 울산시 울주군 에쓰오일 온산공장에서 탈황 공정 반응기 촉매 교체작업을 하던 하청업체 직원 A(45)씨가 반응기 아래로 추락했다. .

사고 직후 A씨는 심폐소생술을 받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A씨는 질소가 가득 찬 탱크 안에서 산소마스크를 쓰고 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A씨가 작업 후 탱크에서 나와 산소마스크를 벗은 채 이동하던 중 질소를 흡입해 정신을 잃은 것으로 보고 잇다.

경찰은 회사 관계자를 상대로 작업 절차나 근로자 안전관리에 소홀함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덕호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fenris_kim@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해운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