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전자․통신
황창규 KT 회장 “5G 기반 B2B 서비스 준비…통신 가치 극대화”
황창규 KT 회장이 12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열린 'MWC 아메리카 2018'에 참석해 KT 전시관 직원으로부터 5G 네트워크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KT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황창규 KT 회장이 12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개막한 ‘MWC 아메리카 2018’에 참석해 “5G 기반 B2B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KT는 5G 상용화 이후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5대 영역을 중심으로 B2B 및 B2G 협업을 추진 중이다. 5대 영역은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커넥티드카 ▲5G 미디어 ▲5G 클라우드다.

스마트시티 영역에서 KT가 준비하는 서비스는 드론, 스카이십 등을 활용한 공공안전 솔루션 등이다. 스마트팩토리 영역에서는 무선 기반의 제조 장비를 통해 작업 현황 실시간 공유, AR 기반의 원격 진단, 생산성 및 안전 보장을 위한 원격 제어 등을 준비하고 있다.

커넥티드카 영역은 실시간 교통·신호 정보, 차량관제, 운전관리, 인포메이션, 정밀측위 등에 대한 기술 개발과 관련 협업을 추진한다. 5G 미디어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선보였던 싱크뷰, 옴니뷰, 360도 VR 등 실감형 미디어와 함께 AR 및 VR과 연계한 실감형 게임이 있다. 5G 클라우드의 경우 기존 클라우드의 단점을 보완한 엣지(Edge) 클라우드 제공을 위해 협력을 진행 중이다.

KT는 5G 시대를 맞아 글로벌 협업을 한층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황 회장은 5G 시대에 대비해 적극적인 글로벌 진출로써 해외에서 인지도를 높여왔다고 강조했다.

앞서 KT는 지난 5월 아프리카 최초로 르완다에 LTE 전국망을 구축한 데 이어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 라이베리아 2개국에 어업감시 시스템을 수출했다. 7월에는 탄자니아에 첨단 ICT 기반의 전자주민등록 데이터센터 구축했으며, 보츠와나에 광통신망 구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이밖에 8월에는 동남아시아 필리핀에서 현지 업체와 530억원 규모의 광케이블 구축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또 남미 칠레의 국가 백본망의 설계, 구축, 운용을 검증 및 관리하는 자문사로 선정됐다.

KT는 한·중·일 최대 통신사들이 함께하는 전략 협의체(SCFA)를 통해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와 5G 상용화 전략과 서비스 발굴에 대해 지속 논의하고 있다. 북미 대표적인 이동통신 사업자인 버라이즌과 2016년부터 협력관계를 맺고 5G 기술, 서비스 추진 현황을 공유 중이다.

황 회장은 “KT는 다른 기업과 정부와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인 5G 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제약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