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건설․부동산
건설사 CEO 국감 피하나…국토위 증인채택 무산신창현 의원·김종천 시장 증인 채택에 여·야 갈등
국토위원회 전체회의 / 사진 = 뉴시스

[월요신문=김덕호 기자] 올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증인으로 줄소환된 건설사 CEO의 모습을 찾기 어려워졌다. 국토위 여·야의 증인 신청이 상임위 의결을 통과하지 못한 것. 일반증인 없이 국토위 국감이 열리는 것은 사상 최초다.

1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야당 소속 관계자는 "이번 국정감사에서 여·야 입장차가 커 건설사 대표와 재계 오너에 대한 증인신청이 상임위 문턱을 넘지 못했다"고 전했다.

상임위 협의 결렬은 자유한국당이 요구한 신창현 의원, 김종천 과천시장 등 2인에 대한 증인신청을 더불어민주당이 반대한 데 따른 것이다.

당초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검증하기 위해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을 증인으로 소환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또 김종천 과천시장은 경기권 택지개발 후보지 불법 유출과 관련해 증인 소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여당이 이에 응하지 않았고, 이에 지난 9일까지 이뤄져야 하는 국회 교통위 상임의 협의가 무산됐다. 일반증인 약 10여명에 대한 증인 채택도 결의되지 않았다.

이번 국토위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은 건설사의 불법 로비, 하도급 문제, 사회공헌재단 출연금, 재건축 수주 비리, 안전사고 관련 문제를 확인하기 위해 건설사 대표들을 국감에 소환할 예정이었다.

국감에 출석할 것으로 예상됐던 건설사 대표는 이영호 삼성물산 사장,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 박상신 대림산업 사장, 안재현 SK건설 사장 등이다. 이들은 ‘4대강 입찰 담합’과 관련해 사회공헌재단 출연금 마련 지연 협의를 받고 있다.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과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 임병용 GS건설 사장 등은 재건축 수주 비리로 수사를 받고 있어 국감 소환이 점쳐졌다.

하도급법 위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의 시정 명령과 과징금을 받은 임병용 GS건설 사장과 비슷한 혐의인 윤길호 계룡건설 부사장도 증인 채택될 가능성이 컸고,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라오스댐 붕괴의 책임을 묻기 위해 증인으로 채택될 가능성이 높았다. 

김덕호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fenris_kim@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해운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