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IT․게임
모바일 네이버에 뉴스·실검 빠진다…‘그린윈도우’로 깔끔 개편
사진=네이버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모바일 네이버의 첫 화면에서 뉴스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가 없어진다. 10일 네이버는 검색창만 남기는 구글 방식의 개편안을 내놨다.

이날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는 주요 비즈니스 파트너인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 1500여명을 초대해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 그랜드볼룸에서 ‘NAVER CONNECT 2019’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네이버는 모바일 화면의 개편 내용을 발표했다.

한 대표는 “각양각색의 생각과 관심사를 충분히 ‘연결(CONNECT)’해 새로운 기회와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 우리의 일”이라며 “7개의 뉴스(2개의 사진뉴스 포함)와 20개의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가 첫 화면에서 3000만명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현상에서 고민이 시작됐다”고 개편 배경을 설명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모바일 네이버가 첫 선을 보인 2009년 네이버 월간 이용자는 35만명이었다. 현재 모바일 네이버의 첫 화면을 방문하는 사용자만 매일 3000만명에 이른다.

새로운 모바일 네이버의 개편은 기술을 통한 ‘연결’에 더욱 집중하고, 발전 중인 인공지능 기술로 ‘발견(DISCOVER)’의 가치를 더하고, 보다 과감한 시도를 해볼 수 있는 혁신의 영역을 마련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새로운 모바일 네이버는 3000만 사용자의 시선을 집중시켰던 뉴스와 실시간급상승검색어를 첫 화면이 아닌 ▲뉴스판과 ▲검색차트판에서 제공한다.

뉴스 제공 방식도 변화한다. 언론사와 뉴스 독자가 직접 만날 수 있는 구조를 강화했다. 언론사의 편집가치와 인공지능 콘텐츠 추천 시스템인 AiRS가 이를 돕는다. 언론사가 직접 배열한 기사와 개인화된 인공지능 추천 뉴스피드가 제공된다.

특히 첫 화면에는 연결에 집중해 검색창인 ▲그린윈도우와 새롭게 도입한 인터랙티브 검색 버튼 ▲그린닷만 배치했다. 첫 화면을 중심으로 오른쪽(east)으로 펼쳐지던 화면이 왼쪽(west)방향으로도 펼쳐진다.

그린윈도우가 3000만 사용자의 익숙한 사용경험을 유지시키는 역할을 담당한다면, 그린닷은 사용자에게 보다 입체적인 새로운 연결의 경험을 제공한다. 김승언 네이버 디자인 총괄은 “그린윈도우가 ‘입력 검색’의 아이콘이라면, 그린닷은 ‘터치 검색’이라는 새로운 경험의 시작점”이라고 정의했다.

검색창 그린윈도우는 모바일 첫 화면 중심에, 그리고 기존과 동일하게 세부 페이지 최상단에 위치한다. 세부 페이지 내에서는 화면을 하단으로 당겨야 검색창이 나타난다. 그린닷은 늘 사용자의 손끝이 닿는 곳에 자리잡고 터치 한번으로 인공지능 기반의 다양한 기술 도구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그린닷은 세부 페이지 내에서는 사용자와 더욱 긴밀한 관계를 맺고자 한다. 이를 위해 사용자의 ▲시간 ▲위치 ▲현재 보고 있는 정보의 종류와 언어 등을 파악해 사용자를 보다 깊이 있는 관심사로 연결하거나 번역 등과 같은 편의를 제공하는 인터랙티브 버튼으로 발전될 예정이다.

아울러 새로운 모바일 네이버는 그린닷에 담길 다양한 기술적 시도와 함께, 매일 새롭게 네이버에 올라오는 116만건의 창작물과 1810만건의 상품들이 사용자에게 소개되고 발견될 수 있도록 과감한 시도를 담을 공간을 마련했다.

이스트랜드(East Land)는 사용자가 익숙하게 사용하고 있는 텍스트 중심의 UI(User Interface)를 유지한다. 그동안 이스트랜드의 주제판들과 일관성을 위해 시도해보지 못했던 다양한 UI와 기술적 시도들이 새롭게 뚫은 웨스트랩(West Lab)에서 이뤄진다.

웨스트랩의 주인공은 새로운 실험과 시도가 가능한 것이라면 무엇이든 될 수 있으며, 첫 대상은 커머스다.

한 대표는 “인터넷 서비스에 ‘완성’이란 단어는 없다”며 “새로운 모바일 네이버는 최대한 많은 사용자들의 목소리를 수렴해가기 위해, 기존 네이버와 새로운 네이버 베타를 함께 경험해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모바일 네이버의 안드로이드 버전은 오는 11일부터는 앱 마켓에서 베타 버전 다운로드를 통해 사용해 볼 수 있다. iOS버전은 연내 경험해 볼 수 있게 된다. 사용자 피드백을 거쳐 정식 버전을 선보일 방침이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