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건설․부동산
오피스텔 시장, 양극화 심화…올 거래량 73.5% 수도권
서울지역 아파트 / 사진 = 뉴시스

[월요신문=김덕호 기자] 지난 1~8월 전국의 오피스텔 거래가 전년 동기 대비 13.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거래물량 중 73.5%는 수도권에 몰려 지역별 양극화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수익형부동산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는 올해 1~8월 전국 오피스텔 거래량이 12만8617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거래량 11만3133건 대비 13.7%(1만5484건) 증가한 것이다.

지역별 거래량을 살펴보면 ▲경기 5만1247건 ▲서울 3만212건 ▲인천 1만3030건으로 집계됐다. 전국 거래건수의 73.5%인 9만4489만건이 서울·수도권에 집중됐다.

지방은 올해 1~8월 3만4128건이 거래돼 전년 동기 물량 2만8192건 대비 2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물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서울·수도권 거래량의 3분의 1 수준이다.

서울·수도권 지역과의 거래 양극화는 매매가격에도 반영됐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서울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는 ▲1월 100.3 ▲2월 100.6 ▲3월 100.9 ▲4월 101.1 ▲5월 101.3 ▲6월 101.4 ▲7월 101.5 ▲8월 101.7 ▲9월 101.9로 꾸준히 오르고 있다. 서울의 집값 상승세가 오피스텔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지방의 매매가격지수는 1월 99.9의 지수를 기록했지만 9월에는 98.72%까지 떨어지는 등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아파트 및 오피스텔 가격이 상승중인 광주광역시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오피스텔 가격 지수가 하락했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오피스텔 시장에서 수도권과 지방간의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며 "시세차익까지 고려하는 오피스텔 투자자라면 최근 각 지역의 집값 변화를 선행지표로 활용할 만하다"고 조언했다

김덕호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fenris_kim@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해운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