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IT․게임
RPG ‘세계화’ 꿈꾸는 넷마블, ‘블소 레볼루션’ 12월 6일 출시커뮤니티 요소 강화…스토리 등 원작 감성 전달
권영식 대표 “국내·외 시장서 좋은 성과 낼 것”
권영식 넷마블 대표가 11일 오전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열린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고은별 기자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넷마블이 올해 최고 기대작 중 하나인 대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을 12월 6일 정식 서비스한다. 2년 전 출시된 ‘리니지2 레볼루션’에 이어 또 한차례 모바일 RPG(역할수행게임) 시장 혁명을 예고했다. 세계 모바일 시장에서 축적된 경험을 토대로 RPG의 세계화를 이루겠다는 포부다.

넷마블(대표 권영식·박성훈)은 11일 오전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개발사인 체리벅스와 함께 블소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게임 소개와 앞으로의 사업전략방향을 공개했다.

블소 레볼루션은 인기 PC 게임 ‘블레이드 & 소울’을 모바일로 재탄생시킨 MMORPG다. 엔씨소프트의 IP(지식재산권)를 기반으로 한다. 게임은 언리얼엔진4로 제작된 최고 수준의 Full 3D 그래픽을 바탕으로 고퀄리티 시네마틱 연출과 메인 시나리오에 충실한 스토리, 경공 시스템, 대전 게임급 전투액션 등 원작 감성을 담아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블소 레볼루션으로 또 한번 모바일 게임 시장에 혁명을 일으키고자 한다”며 “리니지2 레볼루션 그 이상의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블소 레볼루션은 메인 스토리 중심의 콤팩트한 스토리로 이뤄졌다. 원작과 동일한 성우 보이스로 제작한 150종 이상의 시네마틱 영상은 마치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 몰입감을 선사한다.

원작의 특징 중 하나인 경공은 모바일 환경에 맞춰 버튼 2개의 간편한 조작으로 자유롭게 이동하며 다양한 뷰를 감상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무공 연계 및 스킬을 사용하며 이동할 수 있는 무빙 액션으로 역동적인 쾌감을 경험할 수 있다.

캐릭터는 진족(남녀), 곤족(남), 건족(여), 린족(남녀) 등 4개의 종족으로 나뉜다. 초기 런칭 시 공개되는 직업은 검사, 권사, 역사, 기공사다. 각 캐릭터는 이용자 취향에 맞춰 외형을 선택할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개발사인 체리벅스 장현진 개발총괄은 “지난해 지스타를 통해 이용자들의 의견을 수렴, 린족 남성 캐릭터를 추가해 총 6종의 캐릭터를 선보인다”며 “직업 또한 순차 업데이트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블소 레볼루션의 차별화된 콘텐츠 중 하나인 ‘대규모 오픈 필드 세력전’은 세력간 경쟁을 기반으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각 서버 별 최대 500vs500의 실시간 전투가 가능하다. 세력전에는 망루, 폭탄 등 다양한 전략 요소가 존재해 단순한 전투양상에서 벗어난 새로운 전투의 재미를 제공한다.

원작 대비 커뮤니티 요소도 한 단계 진화했다. 진정한 MMORPG를 위해 개발사와 넷마블은 커뮤니티를 통한 재미를 강화하기로 했다. 장 개발총괄은 “고레벨이나 상위 클래스에 들어가지 못하면 재미를 느끼기 어렵다”면서 “그런 모바일 MMORPG의 한계를 넘기 위해 누구나 협동, 경쟁, 갈등을 경험할 수 있는 커뮤니티 사회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블소 레볼루션 이용자들은 문파에 가입할 수 있고 문파 주화를 이용해 아이템을 구매한다. 문파의 힘은 세력으로 이어져, 이들은 대규모 오픈필드 등 다양한 세력전에 참여할 수 있다. 또 전반적인 게임 플레이는 마을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넷마블은 2016년 말 출시한 리니지2 레볼루션의 성과를 뛰어 넘기 위해 온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리니지2 레볼루션의 경우 출시 후 120개국에서 서비스되며, 48개국에서 매출 TOP5를 달성한 바 있다. 회사 측은 블소 레볼루션으로 RPG의 세계화도 노리고 있다.

이를 위해 넷마블은 각국 유저의 게임 플레이 패턴과 시장 분석을 통해 모바일 MMORPG 시장성이 높은 국가에 전략적으로 집중할 방침이다. 세븐나이츠, 모두의 마블 등 자사 IP를 활용한 다양한 시리즈의 게임도 준비 중이다.

블소 레볼루션은 다음달 15일부터 18일까지 개최하는 ‘지스타2018’에 선보인 후 오는 12월 6일 국내 정식 출시된다. 넷마블은 오늘(11일) 정오부터 브랜드 사이트를 열고 사전등록과 캐릭터명 선점 이벤트를 시작한다.

강지훈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리니지2 레볼루션이 모바일 MMORPG 시장을 개척했다면 블소 레볼루션은 차세대 모바일 MMORPG의 시대를 열어나갈 작품”이라며 “블소 레볼루션으로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최고의 성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