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IT․게임
불 붙은 카메라 전쟁…삼성, 후면 쿼드카메라 탑재 ‘갤A9’ 공개
삼성 갤럭시 A9 레모네이드블루/사진=삼성전자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삼성전자가 현지시간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A 갤럭시 이벤트(A Galaxy Event)’를 개최했다.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 후면에 4개의 카메라(쿼드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 A9’을 전격 공개했다.

갤럭시 A9은 스마트폰 후면에 2400만 화소 기본 렌즈뿐 아니라 망원 렌즈, 초광각 렌즈, 심도 렌즈까지 탑재한 제품이다.

광학 2배줌을 지원하는 1000만 화소 망원 카메라는 먼 거리에서도 피사체의 세밀한 부분까지 촬영 가능하다. 화각 120도의 8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는 사용자가 보고 있는 장면 그대로 촬영할 수 있으며 더 넓은 풍경과 사람을 담는 데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 A9은 2400만 화소 일반 카메라와 500만 화소 심도 카메라를 탑재해 사용자가 자유자재로 보케(Bokeh) 효과를 적용할 수 있는 ‘라이브 포커스(Live Focus)’ 기능을 제공한다. 라이브 포커스는 마치 프로 사진작가가 촬영한 것과 같이 특정 피사체를 더욱 또렷하게, 배경을 흐릿하게 표현하는 기법이다. 갤럭시 A9 전면 카메라는 2400만 화소로 생생한 화질을 자랑한다.

특히 갤럭시 A9은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9’을 통해 첫 선을 보인 인공지능 기반의 ‘인텔리전트 카메라’를 탑재해 사용자가 촬영 장면에 따라 모드를 변경하거나 필터를 적용하지 않아도 최적의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인텔리전트 카메라는 인물, 풍경, 음식 등 촬영 장면을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색감으로 촬영해준다.

또 역광인 상황, 인물이 눈을 감거나 흔들려서 선명하게 촬영되지 않은 것을 자동 감지해 실시간으로 사용자에게 알려준다.

이 밖에도 갤럭시 A9은 저조도 환경에서 4개의 픽셀을 하나의 픽셀로 합쳐 더 많은 빛을 흡수할 수 있는 기술이 탑재돼 어두운 곳에서도 더 밝고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갤럭시 A9은 18.5대 9 화면 비율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에 6.3형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3800mAh 대용량 배터리도 갖췄다.

6GB와 8GB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되며 모두 128GB 내장 메모리·최대 512GB 마이크로 SD 카드를 지원해 더 많은 사진이나 파일 등을 저장할 수 있다. 색상은 캐비어 블랙·레모네이드 블루·버블검 핑크 등 3가지다. 갤럭시 A9은 다음달부터 전 세계에 순차 출시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세대를 위해 최고의 카메라와 역동적인 디자인을 갖춘 A시리즈 제품을 소개하게 됐다”며 “세계 최초 후면 쿼드 카메라와 인텔리전트 기능을 탑재한 갤럭시 A9은 언제 어디서나 최고의 순간을 촬영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갤럭시 스마트폰 최초로 후면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 A7’도 함께 선보였다. 갤럭시 A7은 스마트폰 후면에 2400만 화소 기본 카메라·초광각 카메라·심도 카메라를 탑재했다. 국내에는 이달 중 출시된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