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 포토뉴스
‘마녀’ 김다미, 대종상 신인여우상 수상..."평생 잊지 못할 작품"
사진=TV조선 '제55회 대종상 영화제' 방송화면 캡처

[월요신문=최혜진기자] 배우 김다미가 올해 대종상영화제에서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김다미는 지난 2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제55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서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김다미는 이날 여자 신인상 부문에 오른 ‘박화영’ 김가희, ‘버닝’ 전종서, ‘리틀 포레스트’ 진기주, ‘어른도감’ 이재인을 제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김다미가 처음으로 주연을 맡은 영화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액션이다. 김다미가 영화 ‘마녀’에서 주인공을 맡은 ‘구자윤’ 역은 1500:1이라는 오디션 경쟁률을 기록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다미는 이날 수상 소감으로 “‘마녀’를 찍은 지 1년이나 됐는데 아직까지 기억이 난다. 평생 잊지 못할 작품이다. 항상 제 마음 속에 있을 것만 같다”라며 “영화를 찍는 동안 함께 해준 많은 스태프와 감독님, 선배님들에게 감사하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고 더 좋은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김다미는 제22회 판타지아 국제영화제 슈발누와르 부문 최고여배우상, 제27회 부일영화상 신인 여자 연기상, 제6회 BIFF 마리끌레르 아시아스타어워즈, 제3회 런던 아시아영화제 LEAFF 어워드 라이징스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