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경제일반
금융위 긴급회의…“자본시장 안정화 자금 5000억원 조성”주식시장 하락, 외국인 증권자금 유출 등 상황점검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금융시장 상황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월요신문=고병훈 기자] 금융위원회가 자본시장 안정화를 위해 증권 유관기관 중심으로 5000억원 이상 규모의 자금을 조성할 방침이다.

금융위원회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용범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시장 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최근 주식시장 하락과 외국인 증권자금 유출 등 상황을 점검하고 자본시장 안정화 대책을 논의했다. 정부가 이날 조성 방침을 밝힌 5000억원에는 종전에 발표한 코스닥스케일업 펀드도 포함된 것이다.

김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당초 올해 2000억원을 조성할 계획이었던 코스닥 스케일업 펀드 규모를 3000억원 수준으로 확대하고 저평가된 코스닥 기업에 대해 11월 초부터 투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 부위원장은 “시장 상황을 봐가며 증권 유관기관 중심으로 최소 2000억원 이상 규모의 자금을 조성해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에 투자함으로써 증시의 안정판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우리 자본시장에 대한 신뢰제고를 위해 불공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응하겠다”면서 “시세조정 등 불공정행위와 연계될 수 있는 불법 공매도에 대해 예외 없이 엄중하게 처벌하고 기존 과태료 외에 형사처벌·과징금을 신설하는 자본시장법 개정도 신속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가 상호 긴밀하게 연계해 시장질서를 교란하고 변동성을 확대시키는 불건전 영업,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해서는 철저히 단속하고 엄중 처벌할 계획이다.

한편 김 부위원장은 “최근 성장률 전망이 하향 조정되고 글로벌 경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아직까지 우리 경제는 견고한 기초여건을 갖고 있다고 평가받는다”고 말했다.

특히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더라도 우리나라 증시의 조정 폭이 다른 나라에 비해 클 이유가 없다”면서 “그동안 미국, 유럽 등의 증시는 유동성 완화 시기에 오름폭이 컸지만 우리나라는 글로벌 유동성 확장기에도 증시의 오름폭이 그다지 크지 않았고, 우리나라 증시의 주가순자산비율인 PBR이 외국에 비해 크게 낮아 앞으로의 조정 폭도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김 부위원장을 비롯해 금융위, 금감원, 유관기관 고위 관계자와 기관투자자 대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금융투자협회도 이날 오전 중 주요 증권사 사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증권사사장단 간담회를 열어 최근 시장 상황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고병훈 경제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nwnqkddj3@naver.com
금융지주. 은행. 보험. 증권. 카드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