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경제일반 핫이슈 추적
3차 석유파동 오나…"유가 급등 시 신흥국 경제 흔들"
사진 = 뉴시스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국제유가 급등세가 이어지면 '제3차 석유파동'이 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4일 한국금융연구원이 발간한 금융브리프에 실린 '제3차 석유파동 및 신흥국 경제위기 발생 우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해 브렌트유 12월 인도분 가격은 4년 만에 최고치인 배럴당 84.73달러까지 올랐다. 이는 2006년 브렌트유 선물 가격의 세 배다.

보고서는 향후 원유 공급량이 쉽게 늘어나기 어려원 유가 급등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의 금융제재 조치 재개로 이란 원유 수출이 금지된 것이 가장 큰 원인이다.

또 세계 3대 산유국인 러시아 등이 원유 증산에 미온적이고 베네수엘라도 정정불안으로 지난해 원유 생산량이 28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세계 원유 재고량도 감소 추이여서 원유 공급에 차질이 빚어질 경우 충격 흡수가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다.

따라서 유가가 급등할 경우 원유 수입 의존도가 높은 신흥국의 실물경제가 위협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유가 상승에 따라 경상수지 적자가 확대되고 투자와 고용이 급감할 수 있어서다.

보고서에는 이 같은 상황이 심각할 경우 국가 디폴트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신흥국은 원유 공급선 다변화와 경산수지 관리 등 선제 대응 강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