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경제일반
대신증권, “평가가치 회복시 내년 코스피 2340 상승 가능”연내 1950선 이탈 가능성 낮을 것으로 예측
<사진=뉴시스>

[월요신문=고병훈 기자] 대신증권은 코스피가 밸류에이션(평가가치)이 회복되면 내년에는 2340선까지 상승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대신증권 이경민 연구원은 “10월 말 기준으로 신흥국 증시와 코스피는 올해 고점 대비 20% 내외의 하락 폭을 기록했다”며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 등 금융시장 위험지표는 과거 위기 수준보다는 안정적이었다”고 진단했다.

그는 “글로벌 경기둔화, 중국 부채, 이탈리아의 재정과 브렉시트 협상 불확실성, 기업이익 모멘텀 같은 주식시장 리스크는 내년 1분기까지 지속되겠지만 영향력은 점진적으로 축소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10월 주가하락으로 코스피는 내년 상반기까지의 이익 조정을 상당 부분 반영한 데다 연말 소비시즌, 미국의 재정정책, 중국의 경기부양 등으로 연말까지 코스피 하단이 공고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올해 순이익 0% 성장을 가정할 경우 연말까지 코스피 하단은 1920∼1960선으로 추정되며 1950선 이탈 가능성은 낮다”면서 “밸류에이션을 회복한다면 내년 코스피 상승 여력은 2340까지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끝으로 “코스피 2000선은 비중 확대의 기회”라며 투자 전략으로 저평가 가치주인 반도체와 화학, 증권주의 비중 확대를 조언했다.

고병훈 경제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nwnqkddj3@naver.com
금융지주. 은행. 보험. 증권. 카드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