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건설․부동산 산업 이슈
[르포] 대림산업, 불 꺼진 '용인 한숲시티'...낮은 입주율에 거리 한산농지 인근 입지…교통 불편 단점
6800여 대가구 입주 중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 / 사진 = 월요신문

[월요신문=김덕호 기자] “동탄으로 연결되는 도로의 착공이 늦어지고 있는 것이 문제에요. 교통이 좋지 않아 무료 셔틀버스가 운행되긴 하지만 동탄역이나 용인시청까지 30분정도 걸리구요. 추가 하락은 없을 듯 보이지만 교통이 워낙 좋지 않아 매물로 나온 분양권 처리가 쉽지 않을 듯 합니다.”(한숲시티 인근 H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

지난 4일 저녁 8시 방문한 용인시 처인구 ‘e편한세상 한숲시티’는 다소 한적한 느낌이었다. 입주지정기간을 한달 이상 넘긴 시점이지만 절반 이상의 가구가 불이 꺼져있었고, 상가 역시 대부분 비어 있었다. 늦은 시간까지 간판을 켜 놓고 영업중인 공인중개사무소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용인시 처인구 남사면 완장리 652-1번지 일원)에 위치한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는 지하 2층~지상 29층, 67개 동, 총 6800가구, 전용면적 44~103m² 규모로 조성된 미니 신도시급 대단지다.

‘저녁이 있는 삶’,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트렌드에 맞추기 위해 여섯 가지 주제를 담은 테마파크를 6개의 단지에 각각 조성했다. 이외에도 ▲생활 편의시설 ▲체육시설 ▲교육시설 ▲상업시설이 모두 단지 내에 지어졌다.

다만 입주율이 낮은 탓인지 단지 내를 이동하는 사람이 많지는 않았다.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 인근 공인중개사무소 / 사진 = 월요신문

저녁 늦은 시간 방문한 A공인중개업소 관계자에 따르면 대림산업측이 밝힌 현 시점 단지 입주율을 70% 수준이다. 이 관계자는 “대림건설 측에서 4100세대 정도 입주했다고 한다”고 상황을 전했다. 다만 실제 입주율과 일치할지에 대해서는 견해를 밝히지 않았다.

낮은 입주율에 분양권 매매 가격은 크게 떨어졌다. 이날 방문한 3개 부동산 중개업소 관계자들은 대부분 분양권 전매, 급매 등 3개 이상의 물량은 쥐고 있었다. 분양을 받은 후 등기를 미루고 잔금을 치르지 않은 가구다.

전용면적 84㎡ 기준 분양권 매매 가격은 당초 분양가격 대비 2500만~3000만원 하락한 수준에 형성됐다. 동일 면적 가구의 전세가격 역시 1억4000만~1억7000만원 수준으로 동탄 지역 대비 현저하게 낮다.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 내 상업시설 / 사진 = 월요신문

가장 큰 문제는 입지다. 단지 내 상업시설을 제외하면 반경 10km 이내에는 이렇다 할 상업시설이 없고, 이용할 수 있는 광역교통수단도 없다. 주변 대부분이 아파트 단지와 어울리지 않는 산, 논, 밭 뿐이다.

자가용을 이용할 경우 용인시청과 동탄역까지 30분 정도가 소요된다. 서울로 이동하기 위해서 접근해야 하는 화성IC와 흥덕IC 역시 각각 30분 정도 걸린다.

단지 바로 앞 도로는 깔끔하게 완비됐지만 단지를 벗어나 타 지역으로 이동하려면 왕복 2차선 국도를 사용해야 하고, 공장과 물류센터가 많은 탓에 도로 이용이 어려운 시간대도 있다.

서울로 접근할 수 있는 광역 교통수단은 전혀 없다. 마을버스를 이용해 용인시청(30분 소요)을 경유해야 한다. 

입주시점 이후 이 지났음에도 교통 사정이 개선되지 않았고, 외식·편의시설·학원가 등 상업시설 또한 찾아보기 어렵다. 입주민들의 불편은 더 이어질 수 밖에 없다.

이에 대림산업측은 향후 2년동안 동탄역과 용인시청으로 향하는 셔틀버스를 무료 운행한다는 방침이지만 교통 문제를 단번에 해결하기에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김덕호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fenris_kim@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해운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31
전체보기
  • 이하준 2018-11-17 19:42:50

    저땅에 아파트 저리 많이 지은거는 도저히 이해불가.
    교통 최악 발전가능성 없음.   삭제

    • 신덕교 2018-11-16 07:46:59

      기사 사실대로 잘 쓰셨네요   삭제

      • 팩트맞는데 2018-11-15 15:56:33

        사실대로 잘   삭제

        • 최규현 2018-11-15 13:22:37

          김덕호기자 어용기자네
          사실을제대로 파악하고기사를 써라
          광역버스가 없는것은 사실이지만 현장에 와보고 기사를 썼는지 돌팔이기자네

          살기가 너무 좋은데   삭제

          • 오성 2018-11-15 11:02:50

            전는4단지입주민입니다ㆍ대림한숲시티는하자투성입니다ㆍ하자가6곳인대 하자보수가안되서만양기다리라고하네요ㆍ대림이이결집이라고지어는지한심하다ㆍ부동산에집을내나네요   삭제

            • 정신차려라 2018-11-14 12:13:29

              기사를 쓰려거든 제대로 알고나 써라
              돈몇푼 챙기려고 여기저기 기웃거리지 말고 똑바로 팩트만 써라
              숙명여고 쌍둥이 자매처럼 정답을 알려 준대로만 쓰란 말이다   삭제

              • 정신차려라 2018-11-14 12:09:10

                이런 기자는 고발해야 합니다
                용인시청까지 출퇴근시간에는 20분 간격으로 셔틀버스 잘다니고 시간도 15분이면 충분한데 무슨 10km를 기어가도 30분은 안걸린다
                입주율이 80%를 넘어 입주초기에 1억원하던 전세도 지금은 1억5천만원에도 구하기 어렵고 지하주차장에 차를 세울려면 빈자리를 찾기도 쉽지않다
                심지어는 25평 전세를 1억5천에 구했다고 들었는데 무슨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를 하는건지 잔금을 치른 세대가 93%가 넘었다고 대림관계자에게 들었다
                상가도 입주율이 낮을까봐 안들어오던 점주들이 지금은 상가찾느라고 정신없다
                기자야   삭제

                • 난리났네 2018-11-10 14:22:01

                  ㅋㅋㅋ 쉴드 댓글 눈물겹네요. 뭐 10년뒤에 광역도로망 생기고 이러면 좀 나아질겁니다.   삭제

                  • 처인성 2018-11-09 08:44:18

                    언론의 기자라고 하면
                    글을쓸때,사실을 그 현상을 세심하게 분석하여
                    일목요연하게 논리적으로 전개해야 함에도 짙은 안티성향의
                    감성적인 기사를 써서 사실을 왜곡하면 뭔 좋은 일이 생기는지 궁금하군....   삭제

                    • 이종민 2018-11-08 21:52:44

                      어 내가 쓴글 왜 없어졌는지요?
                      입주민입니다. 우리집 정말 맘에들어 잘 살고있습니다.

                      입주율이 낮다니요
                      상가 계속 입점중입니다.
                      처음에는 다 부족하지요 그걸 가지고 모두 끝난양 얘기하기는 아니지요
                      현재 진행형이고 변화하는 모습이 재미있을 뿐입니다.
                      살기 좋아요   삭제

                      3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