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해운․항공 인사․동정
현대重그룹 사장단 인사, 현대중공업 공동대표에 한영석·가삼현현대미포·현대삼호 사장에 신현대·이상균 사장
현대오일뱅크 사장에 강달호 부사장 승진 내정
현대중공업 공동대표로 내정된 한영석(사진 왼편), 가삼현(사진 오른편) 사장 / 사진 = 현대중공업 그룹

[월요신문=김덕호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주요 계열사 사장단 및 현대중공업 사업본부 대표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6일 현대중공업그룹은 그룹 내 조선 3개사를 비롯해 정유부문인 현대오일뱅크 등에 대한 세대교체 인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명림 현대일렉트릭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그룹 내 입지가 가장 큰 현대중공업 공동 대표이사 사장에는 현대미포조선 한영석 사장과 그룹선박해양영업본부 가삼현 사장이 공동대표로 내정됐다.

한영석 사장은 1957년생으로 충남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에서 설계 및 생산본부장을 역임했다. 2016년 10월부터 현대미포조선 사장으로 재직했고, 이후 현대미포조선의 3년 연속 흑자를 이끌었다. 합리적인 의사결정과 안정적 조직운영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다.

가삼현 사장은 1957년생으로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 선박영업본부에서 근무했다. 이후 런던 지사장, 서울 사무소장 등을 거쳐 2014년부터 그룹 선박해양영업대표를 맡아왔다.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에는 현대중공업 신현대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 내정됐다.

신현대 사장은 1959년생으로 충북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 조선사업본부에서 계약관리, 의장, 시운전 부문을 담당했다. 군산조선소장을 역임했고, 2016년 11월부터는 현대중공업 조선사업본부 사업대표를 맡아 왔다. 다양한 업무경험과 본업에 대한 해박한 지식 및 노하우를 가졌다는 평가다.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이사 사장에는 이상균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 내정됐다.

1961년생인 이상균 사장은 인하대 조선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중공업 선박건조 분야에서 오랜 기간 근무한 현장 전문가다. 2015년 8월부터는 현대삼호중공업으로 자리를 옮겨 생산본부장을 맡아 왔다.

조선사업과 함께 현대중공업그룹의 한 축이 된 현대오일뱅크 대표이사 사장에는 강달호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 내정됐다.

강달호 사장은 1958년생으로 연세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에서 생산부문장, 중앙기술연구원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2014년부터 안전생산본부장을 맡아 오면서 공장의 안전가동과 직원 소통을 통해 공정개선에 앞장서 왔다.

지난 7월 현대일렉트릭 대표에 취임한 정명림 부사장은 사장으로 직급이 승진됐다.

현대중공업 사업본부 대표에 대한 인사도 함께 단행됐다.

현대중공업 해양플랜트사업 대표에는 박준성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 선임됐고, 엔진기계사업 대표에는 이기동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받았다. 현대중공업지주 로봇사업 대표에는 서유성 전무가 내정됐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기존 경영진들이 생존을 위한 위기극복에 매진했다면, 새로운 경영진들은 성장을 위한 변화와 혁신을 추진해 나가게 될 것"이라며 "이번 인사를 통해 현대중공업그룹은 재도약을 위한 새로운 출발을 선언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덕호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fenris_kim@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해운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