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생활산업
한국소비자원, “피해구제 합의율 CJ오쇼핑 가장 낮아”
TV홈쇼핑 서비스 소비자만족도 / 사진=한국소비자원

[월요신문=최은경 기자] 한국소비자원이 TV홈쇼핑에 대한 서비스 만족도를 조사한 가운데, 피해구제합의율은 NS홈쇼핑이 가장 높고 CJ오쇼핑이 가장 낮게 나타났다.

7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매출액 상위 5개 TV홈쇼핑 업체의 서비스 대한 소비자 만족도와 피해구제 사례를 분석했다.

조사대상은 CJ오쇼핑, 현대홈쇼핑, GS홈쇼핑, 롯데홈쇼핑, NS홈쇼핑이다.

소비자만족도는 TV홈쇼핑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서비스 품질, 서비스 상품, 서비스 호감도 3개 부문으로 나눠 평가했다.

우선 서비스 품질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3.75점이었다. 업체별로는 CJ오쇼핑 3.82점, GS홈쇼핑 3.76점, 현대·NS·롯데홈쇼핑 3.72점을 기록했다.

업체들의 주문 편리성 만족도는 평균 3.71점으로 높은 반면, 프로그램 차별성 만족도는 평균 3.45점으로 낮았다.

특히 업체별로는 롯데홈쇼핑이 가격 및 정보 적절성 요인에서 3.60으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CJ오쇼핑은 주문편리성, 상품정확성, 프로그램 차별성 등에 있어 최고점을 기록했다.

소비자가 서비스를 체험하면서 느낀 주관적 감정을 평가한 서비스 호감도의 경우 CJ오쇼핑 3.74점, GS홈쇼핑 3.71점, 현대홈쇼핑 3.70점을 기록했다.

또한 서비스 품질, 서비스 상품, 서비스 호감도를 평가한 종합만족도는 평균 3.71점이었고, CJ오쇼핑 3.76점, GS홈쇼핑 3.73점, 현대·NS홈쇼핑 3.69점이다.

아울러 최근 3년간(2015년~2017년)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5개 TV홈쇼핑 업체 관련 피해구제 신청건수는 총 664으로 집계됐다.

매출액 대비 건수는 롯데홈쇼핑이 8.03건으로 가장 많았댜. 이어 GS홈쇼핑, 현대홈쇼핑 등의 순이었다.

피해구제 신청사건 중 보상 처리된 사건비율은 NS홈쇼핑과 현대홈쇼핑이 각각 60.0%, 59.9%인데 비해 GS홈쇼핑(25.0%), CJ오쇼핑(19.0%) 합의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사업자와 공유하며 소비자 불만사항에 대해 적극적인 개선을 요청할 입장이다.

 

 

 

 

최은경 기자 산업 1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cek5783@naver.com
생활유통. 뷰티패션. 호텔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