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청와대․정부
文 대통령, 아세안·APEC 참석...시진핑·펜스 회담에 비핵화 의제 오르나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14일 오후(현지시각)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 북대청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의장대 사열을 하고 있다. 2017.12.14./사진=뉴시스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의 각각 회담을 추진 중이다.

문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간 만남이 성사되면 미국 중간선거 이후 본격화되는 내년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한미간 굳건한 공조방안에 대해서도 긴밀한 얘기가 오갈 것으로 전망된다.

또 시진핑 주석과의 만남에서는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이를 위한 협력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7일 브리핑을 통해 "오는 13∼18일 다자 정상회의 기간 중 러시아·호주 등과 양자 회담을 하고 양국 간 실질 우호 협력 증진과 지역 및 국제문제 관련 협력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번 문 대통령의 순방 기간에 러시아·호주 외에도 다자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각국 정상과 양자회담 일정을 조율 중이다.

남 차장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 기간에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접견을 추진하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이어 열리는 아태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간에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의 한·중 정상회담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문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의 면담은 미국 측의 요청했다. 날짜는 확정되지 않았으나 미국 중간선거 후 면담이 이뤄지는 것이어서 향후 미국의 대북 정책을 가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

남 차장은 "이번 순방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정책과 주도적인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이해를 높이고 지지 기반을 단단히 다져 나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순방 계기 '위안부' 합의와 강제징용 배상 등 현안으로 얽혀있는 일본과의 양자회담은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이와 관련 "기존 전부 입장과 다른 사법부의 판결이 나왔고,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정리해야 되는 상황"이라며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밖에서 과도하게 우리 정부를 비판하는 것은 사태 해결이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했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