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생활산업
가금이력제 시범 도입, 반응도 '제각각'이달 20일부터 적용, 식품안정성에 대한 소비자 알권리 충족
정부는 이달 20일부터 닭·오리, 계란의 생산·유통 등 모든 단계별 정보를 기록·관리하는 ‘가금류·가금산물 이력제(이하 가금이력제)’를 시범 도입한다.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이명진 기자] 가금류·가금산물 이력제 시범사업 시행이 당장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관련 업계·소비자 반응이 엇갈리고 있어 눈길을 끈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이달 20일부터 닭·오리, 계란의 생산·유통 등 모든 단계별 정보를 기록·관리하는 ‘가금류·가금산물 이력제(이하 가금이력제)’를 시범 도입한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AI(조류인플루엔자)와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촉발된 소비자 불신을 해소키 위해 시범사업을 거쳐 내년 말부터 가금이력제를 본격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이번 시범도입으로 식품안전성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눈치다. 실제 가금이력제가 시행되면 가금류에 관한 거래 단계별 정보를 기록·관리하고 문제가 발생하면 이동경로를 역추적해 살충제 파동 등 문제가 발생했을 때 신속한 회수·유통 차단 등의 대처가 가능하다. 아울러 소비자들에겐 이력정보를 제공해 알권리를 충족시켜 준다는 장점도 있다.

이러한 이유로 소비자들은 이번 이력제 도입에 대체로 환영한다는 반응이다. 답십리에 거주하는 전 모씨(33세)는 “지난해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솔직히 그간 계란에 대한 불신이 높아져 구매를 꺼려왔던 게 사실”이라며 “이력제가 도입이 된다면 소비자 입장에서는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받을 수 있어 이력제 도입에 찬성한다”는 입장이다.

직장인 나 모씨(39) 역시 “최근 잇단 계란 파동 등으로 오리·닭과 같은 가금산물의 안전성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며 “매년 사고 발생 시 대체할 수 있는 방법이 그냥 피하고 보자였다면 이력제 도입으로 좀 더 믿고 구매할 수 있게 됐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정부는 올 초 가금이력제 시범사업 추진방안을 마련한 후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전국의 1만여개가 넘는 가금 사육농장 현황 조사는 물론 실제 가금육을 사육하는 7400여개 농장에 6자리의 농장식별번호를 부여했다. 농식품부는 이달 20일부터 내년 5월까지 하림 등 축산 대기업 브랜드 계열 도계장·달걀유통센터(GP)를 비롯한 24개소를 대상으로 생산·도축 단계의 가금이력제를 시범 도입, 이후 시범사업 적용업체를 순차적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이번 이력제 시범 도입 대상에 속해 있는 하림 측은 “안전한 먹거리를 도입하기 위한 것이기에 정부가 내세운 새로운 정책을 부정할 이유는 없다”며 “다만 그간 소·돼지 등에 시행됐던 이력제 도입을 가금류에다 적용하기 위해서는 특성상 바코드(이력제번호) 부착 문제 등에서 많은 시행착오가 예상되는 것은 사실이다. 따라서 시범 기간 동안 많은 혼란을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관련 업계 일각에선 비용 부담에 따른 볼멘소리도 나온다. 앞서 살충제 성분 검출 여파로 난각(달걀 껍데기) 표시가 강화된 시점에 이력번호까지 더해지면 비용 부담이 가중될 수 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여기에 하림 관계자는 “농가의 경우 코드번호만 부여받기에 알려진 대로 손해를 보는 경우는 극히 드물 것이다. 오히려 농가보단 계열사 측이 받는 부담이 더 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명진 기자 산업 1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jins8420@naver.com
생활유통. 식음료. 제약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