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이동국, 전북과 재계약..."내 모든 역량 쏟아내겠다"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장혜원 기자]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의 이동국이 40세가 되는 내년에도 현역으로 그라운드를 누빈다.

전북 구단은 이동국과 1년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전북은“ 내년 시즌에도 이동국의 존재가 필요하다”며 “팀의 레전드 선수에 대한 존중의 의미를 더하기 위해 후임감독 선임에 앞서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2009년 전북으로 이적한 이동국은 올 시즌 13골을 터뜨리는 등 10년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녹슬지 않은 기량으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난 10일 제주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는 개인 통산 502경기에 출전해 K리그 통산 필드플레이어 최다 출전 기록을 경신했다.

이동국은 “전북에서 선수 생활을 계속 할 수 있게 돼 기쁘고 나를 인정해준 구단에 감사하다”며 “내 모든 역량을 전북에서 쏟아내고 팀의 위상을 더욱 높이겠다”고 밝혔다.

 

장혜원 사회. 연예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rain97@hanmail.net
사회. 연예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