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장자연 사건’ 밝혀지나... 코리아나호텔 방용훈 사장 소환
사진은 고(故) 장자연씨 영정사진/사진=뉴시스

[월요신문=김예진 기자] 이른바 ‘故장자연 리스트’ 사건이 다시 화두에 오르고 있다.

‘장자연 사건’ 성접대 의혹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지난 5일 코리아나호텔 방용훈 사장을 불러 조사에 나섰기 때문이다. 

이날 조사단은 오후 1시 30분부터 4시 30분까지 방 사장을 비공개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방씨는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동생으로 조선일보 사주 일가가 조사단의 조사를 받은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사단은 장씨가 남긴 문건을 토대로 ‘조선일보 방 사장’이 누군지, 만난 목적이 무엇이었는지 등 그간 제기됐던 의혹에 관한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2009년 경찰은 방사장이 2007년 10월 청담동 한 고급 레스토랑에서 장씨와 장씨의 소속사 대표 등을 만난 것을 확인했었다. 그러나 방 사장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은 채 사건을 종결한 바 있다.

조사단은 방사장이 2008년 가을에도 장씨를 만난 정황을 포착했다. 이날 만남에는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과 권재진 당시 대검 차장 등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상조사단은 곧 조선일보 사장의 차남인 방정오 전 TV조선 전무를 불러 장씨와 관련된 의혹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장자연 리스트 사건은 장씨가 2009년 유력 인사들의 술자리 및 성 접대를 강요받은 내용 등의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알려졌다.

유서에는 재벌그룹 총수, 방송사 프로듀서, 언론사 경영진 등이 언급돼 파문이 일었다. 그러나 검찰은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만을 폭행과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한 후 성상납 의혹에 연루된 이들에 대해 모두 무혐의 처분을 내려 진상이 은폐됐다는 의혹이 이어져 왔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