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베트남, 말레이시아 꺾고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
말레이시아를 꺾고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을 차지한 베트남 축구대표단(감독 박항서)이 15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마이딘 스타디움 그라운드에 모여 자축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최혜진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스즈키컵에서 말레이시아를 꺾고 2008년 대회 이후 10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15일(현지시간) 밤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 대표팀을 1-0으로 승리했다.

원정 결승 1차전에서 2-2로 비겼던 베트남은 1,2차전 합계 3-2로 말레이시아를 물리치고 스즈키컵을 품에 안으면서 우승상금 30만 달러(한화 약 3억4000만원)를 챙겼다.

지난해 10월 베트남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에 이어 스즈키컵 우승이라는 성과를 내며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새롭게 썼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