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 클릭 연예
설리 SNS 홈파티 사진 논란…"얘 왜 이래" 비난에 "내가 왜?" 발끈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월요신문=윤소희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배우 설리가 SNS 홈파티 사진으로 구설에 올랐다.

설리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만 있는 진니네집”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지인들과 어울려 즐기는 홈파티 사진을 여러 장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화장을 거의 하지 않은 설리가 겨드랑이를 드러내고 얼굴을 찡그리거나 임신부 코스프레를 한 독특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웹 예능프로그램 ‘진리상점’에 함께 출연 중인 미미와 찍은 사진도 있다.

이를 두고 온라인상에서는 “노는 모습들이 거북하다”, “즐거워 보이면 됐다” 등 갑론을박이 뜨겁게 이어지고 있다.

특히 한 누리꾼이 “얘 왜 이러는지 아시는 분?”이라는 비난 댓글을 달자 설리는 “내가 왜?”라고 답하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기도 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