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 사고
국정원 직원 사인은 ‘일산화탄소 중독’…“외상 등 타살 징후 없어”
사진=경기 용인서부경찰서.

[월요신문=장혜원 기자] 경기 용인에서 유서를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된 현직 국가정보원 직원의 사인은 일산화탄소 중독이라는 부검의 구두소견이 나왔다.

경기 용인서부경찰서는 국정원 직원 A(43)씨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일산화탄소 중독사로 추정된다”는 1차 구두소견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8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시신에서 외상 등 타살 징후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타살을 의심할만한 정황도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약독물 검사 등을 추가로 진행한 뒤 최종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앞서 A씨는 지난 6일 오후 1시 25분쯤 경기 용인 기흥구 보정동의 한 공터에 세워진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가족은 이날 새벽 4시 38분쯤 “집에 있던 A씨가 유서를 남긴 채 사라졌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추적, 주변 CCTV 등을 통해 주차된 차량 운전석에 숨져 있는 A씨를 찾았다.

A씨가 남긴 유서에는 국정원 업무와 관련한 내용은 없으며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장혜원 사회. 연예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rain97@hanmail.net
사회. 연예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