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 사고
체육회, 성폭력 근절대책 발표…시민단체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사퇴하라"
사진=SBS뉴스 화면 캡쳐.

[월요신문=장혜원 기자] 대한체육회가 체육계 폭행과 성폭력 사태에 대해 쇄신안을 발표했다.

대한체육회는 15일 서울 올림픽파크텔 아테네홀에서 22회 이사회를 열고 성폭력 근절 실행 대책을 발표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체육회는 그동안 내부 관계자들이 폭력·성폭행 사안의 징계와 상벌 결정에 관여해온 관행과 병폐에 자정 기능을 다하지 못한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빙상연맹에 대한 광범위하고도 철저한 심층 조사를 실시해 엄중하게 그 책임을 묻고, 관리 감독의 최고 책임자로서 시스템을 완벽하게 구축하고 정상화시키는 데에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철저히 쇄신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체육회는 우선 성폭력 가해자에 대한 영구 제명과 국내외 취업을 원천 차단하기로 했다.

이 회장은 “메달을 포기하는 일이 있더라도 온정주의 문화를 철폐하겠다”며 “체육계 폭행과 성폭력 전수조사 결과에 따라 처벌 대상에 대해서는 검찰 고발과 징계 내용을 홈페이지나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하는 것을 의무화하고, 은폐 등 조직적 차원의 비위단체의 회원자격을 영구 배제해 책임을 묻겠다”고 약속했다.

또 “징계정보 공유체계를 구축하고 국내체육단체 및 국가별 체육회(NOC) 등과 협력체계를 즉시 구축해 가혹행위 및 (성)폭력 가해자가 국내외에서 발을 못 붙이도록 엄정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성폭력 예방과 피해자 보호를 위한 구조적 개선방안도 확충키로 했다.

이 회장은 “여성 부촌장과 여성 훈련 관리관을 채용하고 인권상담소를 설치해 상주 배치되는 인권관리관에게 피해자 보호를 위한 후견자 임무를 부여하는 등 국가대표선수촌 내 선수관리 시스템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체육회는 특히 폭행과 성폭력 관련 조사는 외부 전문기관에 전적으로 의뢰하고 현재의 성적 지상주의와 합숙 위주, 도제식의 훈련 방식을 개선해 선수 육성 시스템을 바꾸기로 했다.

앞서 이 회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체육시민단체의 기자회견도 열렸다.

문화연대와 스포츠문화연구소, 체육시민연대 등은 체육회 입장 발표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체육계에 만연된 성폭력 문제를 방관·방조한 대한체육회장이 직접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며 이기흥 회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 체육시민단체는 “조재범 성폭력 사건으로 많은 사람들이 충격과 분노로 술렁이고 있을 때 대한체육회는 체육계 성폭력이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는 스포츠 성폭력 실태조사를 발표하는 등 수치 중심의 성과 홍보에만 치중했다”고 비판하면서 ”사과와 약속 이전에 (대한체육회장이) 책임있는 자세를 보일 때만이 이번 사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한 출발점에 설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혜원 사회. 연예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rain97@hanmail.net
사회. 연예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