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해운․항공 재계리서치
제주항공, 지방發 국제선 여객 수 20% 돌파…“거점 다변화 주효”
사진=제주항공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제주항공(대표이사 이석주)은 지방출발 자사의 국제선 여객 비중이 처음으로 20%를 넘어섰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수도권에 집중된 출입국 인프라 구조를 변화시켜 지방출발 여행 편의를 높인 데 따른 것이라고 제주항공 측은 전했다.

제주항공은 지난 한 해 동안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국제공항을 제외한 김해와 제주, 무안, 대구, 청주 등 전국 5개 공항에서 모두 156만2800여명의 국제선 여객을 태웠다. 이는 전체 국제선 여객 728만4520여명의 21.5%를 차지하는 비중이다.

지방발 국제선 여객 비중은 2014년 12.6%에서 2015년과 2016년 각각 19%와 19.3%를 기록한 데 이어 2017년 중국인 여행객 감소로 18%까지 줄었다. 하지만 지난해 무안과 대구, 청주, 제주에서 일본과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노선을 크게 늘리며 제주항공의 지방발 국제선 여객 수는 성장세로 다시 전환했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무안국제공항을 ‘제3의 허브’로 삼겠다는 계획과 함께 오사카와 방콕, 다낭을 비롯해 모두 6개, 대구에서 나리타와 가고시마 등 전국 5개 지방공항에서 모두 17개 노선에 신규 취항, 지방발 국제선 수를 27개로 늘렸다. 제주항공의 전체 국제선은 61개다.

이처럼 노선이 늘어나자 해외로 나가는 수도 크게 늘어 김해와 제주, 무안, 대구, 청주 등 5개 공항을 통한 출국자는 지난해 11월 말 기준 496만5060여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연도의 418만3470여명보다 18.7% 증가한 수치다. 특히 무안을 통한 출국자 수는 2017년 7만430여명에서 지난해 14만6940여명으로 2배 이상 늘었다. 같은 기간 인천과 김포 등 수도권 공항을 통한 출국자는 134만6060여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1% 증가했다.

외국인 입국자도 늘어 무안국제공항은 지난해 11월 말 기준 6770여명의 외국인이 입국해 직전연도 동기(3910명) 대비 약 73% 증가했고 대구와 제주 역시 각각 51%와 49%의 외국인 입국자 증가율을 기록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지속 가능한 성장 동력을 갖추기 위해 공항 인프라 선점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지방공항 선점은 다양한 노선 구성을 통한 경쟁력 강화로 이어져 점유율 확대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