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경제일반 핫이슈 추적
키움증권·교보생명·SBI홀딩스, 제3인터넷은행 설립 타진‘인터넷은행 인가심사 설명회’ 참석…컨소시엄 구성 검토
교보생명 본사 사옥. <사진=교보생명>

[월요신문=고병훈 기자] 교보생명과 SBI홀딩스, 키움증권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에 나설 전망이다.

금융권에 따르면 이들 금융회사는 23일 열리는 제3인터넷은행 인가심사 설명회에 참석한다.

SBI홀딩스는 우리나라에서 SBI저축은행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SBI홀딩스의 기타오 요시타카(北尾吉孝) 회장이 교보생명 신창재 회장과 친분이 있으며, 인터넷은행에 대한 이들의 공통된 관심사가 컨소시엄 구성으로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SBI홀딩스 관계자는 “일본에서 운영하는 인터넷은행 ‘SBI스미신넷뱅크’가 업계 1위”라며 “일본에서 이 사업을 하고 있어서 한국의 인터넷은행을 관심 있게 지켜봐 왔다”고 말했다.

다만 교보생명은 올해 하반기 기업공개(IPO)를 추진하고 있어 사업영역 확장 여력이 있는지 의문이 제기된다. 교보생명은 지난 2015년에도 KT, 우리은행과 인터넷은행 컨소시엄 구성을 추진하다가 막판에 발을 뺀 전력이 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실무진 차원에서 인터넷은행 설립을 검토 중이며, 오늘 설명회에도 참석한다”고 밝혔다.

한편, 키움증권은 인터넷은행 진출을 재차 공식화했다. 다만 SBI홀딩스·교보생명과의 컨소시엄 구성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결정된 바가 없다”며 말을 아꼈다.

고병훈 경제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nwnqkddj3@naver.com
금융지주. 은행. 보험. 증권. 카드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