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제2의 박근혜?’ 황교안 전당출마에 與野 한 목소리 낸 까닭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1.29./사진=뉴시스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의 우려를 무릅쓰고 29일 전당대회 출마를 발표하며 본격적인 당권 행보를 선언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나라를 구하고 국민을 살리는 길이라면 제 한 목숨이라도 아낌없이 바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젊음과 역동의 나라였던 대한민국에서 도전은 멈추고 꿈은 사라졌다. 국민적 고통과 불안의 뿌리에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이 있다”고 규정하며 “무덤에 있어야 할 386 운동권 철학이 국정을 좌우하고, 철지난 좌파 경제실험인 소득주도 성장이 도그마가 된 것이 총체적 난국의 원인”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전 한국당을 정책정당, 미래정당으로 혁신하겠다"며 '2020경제 대전환 프로젝트'와 '대통합 정책 협의회' 추진을 공약에 내세웠다.

아울러 “정권을 찾아오고 나라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는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며 “자유우파의 대통합과 당의 외연 확대를 통해 압도적 제1당을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오전 영등포 당사에서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 후에는 전국가맹점협의회를 찾아 소상공인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러한 황 전 총리의 출마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 당이 다시 도로 탄핵당, 국정농단당, 친박당, 특권당, 병역 비리당으로 회귀하게 방치하는 것은 당과 한국 보수·우파 세력에게 죄를 짓는 일”이라고 힐난했다.

홍 전 대표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 “이 당은 제가 탄핵의 폐허 위에서 당원들과 합심하여 일구어 낸 당”이라며 “숙고에 숙고를 거듭하여 국민보수, 서민보수당으로 거듭나게 하여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겠다”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전날 황 전 총리의 출마 자격에 대해서도 “어느 한 분을 위해서 원칙에 어긋나게 당헌당규까지 고치는 정당이라면 그 당은 민주 정당이 아니다”라며 “이미 확정된 선거인 명부에 등재 되지 않아 선거권이 없는 분을 피선거권 자격 운운하는 것은 넌센스 중 넌센스”라고 지적한 바 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도 황 전 총리의 출마에 대해 "황교안 전 총리는 제2의 박근혜다"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무한책임을 가지고 있는 분이 처절한 반성과 대국민 사과 없이 나온 것은 잘못이다"라며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현재 한국당은 박근혜 친박들이 많기 때문에 당 대표로 당선될 것이고 그런다고 하면 우리로선 상당히 좋은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옛 통합진보당에서 국회의원을 지낸 김미희·김재연·오병윤 전 의원은 황 전 총리가 직권을 남용하고 공무상 비밀을 누설했다는 혐의로 29일 검찰에 고소했다.

이들은 고소장에서 "법무부 장관으로서 직권을 남용해 헌법재판소로 하여금 독립적이지 않고 불공정하게 정당해산심판 사건을 처리하게 함으로써 고소인들의 공무담임권, 공정한 재판을 받을 권리 등의 행사를 방해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헌재와 법무부 간의 내통 의혹이 있으며, 정부 측 증인 김영환(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공무상 비밀을 누설하고, 사법권을 침해하고 훼손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민주당 내부에서는 내년 총선, 가까이는 오는 4월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한국당 심판론’이 확대될 수 있는 기회로 보고있는 걸로 알려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황 전 총리의 등장이 한국당 내에서 발생한 내부분열이 어부지리가 될 수 있다는 해석이다.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 역시 지난 18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아직도 감옥에 있는 처지인데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는 분이 다시 정치를 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민심에 관심이 없는 것 아닌가”라고 힐난한 바 있다.

이런 와중에도 황 전 총리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다.

리얼미터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실시한 여야 통합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에서 황 전 총리가 17.1%로 1위를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21~25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2515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출마 자격 논란이 불거졌던 황 전 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대해 당 선관위는 이날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당 선관위는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 회의를 열고 황 전 총리와 오 전 시장의 책임당원 자격요건 변경과 관련된 당헌·당규를 기준으로 과거 전례 등을 참고해 이같이 밝혔다.

하지만 당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의결 절차를 거쳐야 최종 승인된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