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핫이슈 추적
‘버닝썬’ 집단폭행 피해자 “성폭행 영상 입수, 여성피해자 많아”
사진= 김모(28)씨 SNS 캡쳐.

[월요신문=김예진 기자] 그룹 ‘빅뱅’ 멤버 승리(29)가 운영 중인 클럽 ‘버닝썬’에서 벌어진 집단폭행 논란이 도마 위에 오른 가운데 성범죄 의혹까지 제기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앞서 지난 28일 MBC보도에 따르면 김모씨(28)는 지난해 11월24일 서울 역삼동의 이 클럽 관계자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MBC가 공개한 CCTV영상에서 김씨는 보안요원들에 의해 밖으로 끌려나왔다. 이후 클럽 관계자로 보이는 남성에게 김씨의 머리와 얼굴 등을 무차별 폭행하는 장면이 담겼다. 김씨는 이 과정에서 갈비뼈 3대가 부러졌다고 주장했다.

이 사건은 MBC 보도되기 전 김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자신의 SNS에 폭행 피해 사진과 함께 올린 글을 통해 먼저 알려졌다. 김씨는 “클럽 관계자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으나 오히려 피의자로 입건됐고 경찰에게도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김씨 주장에 대해 경찰은 전면 반박하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 이재훈 서장은 논란이 불거지자 이날 경찰청 홈페이지에 '강남 클럽 폭행 사건 관련, 사실은 이렇습니다'라는 제목의 사건 관련 개요와 입장을 게시했다.

이 서장은 "출동 경찰관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김모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때렸다고 지목된 자를 자진 출석시킨 것과 공개된 일부 현장 영상이 정당하지 못한 공무집행이라고 보일 소지가 있음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현재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등 증거를 확보해 이 사건의 쌍방 폭행 여부, 김씨의 성추행 혐의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버닝썬’도 SNS를 통해 “현재 유포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이와 관련 증거를 모두 수집했고 법적 조치를 진행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보도된 다음날인 29일 김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2차 폭로를 예고했다.

그는 “버닝썬 고액 테이블 관계자들, 대표들이 술에 물뽕(데이트강간 마약)타서 성폭행 당한 여자들 제보도 들어오고, 방송사 촬영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버닝썬 성폭행 영상도 입수했고, 불특정 다수의 여성 피해자가 많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과 '버닝썬'의 적극적인 해명에도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일각에서는 ‘버닝썬’과 역삼지구대가 유착관계가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 것. 그도 그럴것이 이와관련 청와대 국민 청원까지 등장했기 때문이다.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경장***과 경사*** 외 ***에서 뇌물 받는지 조사 부탁드립니다' 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해당 청원에는 김씨가 폭행 당시 상황을 적은 내용이 담겨있다. 이 청원은 29일 오후 5시 기준 12만명을 돌파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효신사랑해 2019-01-29 17:19:11

    이건 대표가 몰랐어도 문제 알고 있었어도 문제.
    숨는다고 될 일 아니고 어서 해명하고 입장 얘기해라
    승리뿐만이 아니라 연루된 사람들 다 처벌 받아라
    더럽고 추악함   삭제

    • 양념게장맛있어 2019-01-29 17:18:18

      버닝썬 아니고 강간썬 ㅋㅋ ~ 돈 받아처먹고 술취한 여자 넣어주고 살면 좋냐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